[경기도교육감] 김상곤 후보 당선, MB 교육정책 제동?

세상 이것저것에 대한 호기심 흑백테레비

·

2009. 4. 8. 23:13

4월 8일 치뤄진 경기도교육감 선거에서 범도민 후보 김상곤 후보가 당선되었다. 역대최저의 투표율 12.3%를 기록한 이번 경기도 교육감 선거에서 보수진영의 김진춘 현 교육감을 누르고 범도민 후보로 선출된 김상곤 후보가 당선되었다. 상징적 의미가 강한 서울 교육감 선거에서는 주경복 후보가 공정택 후보에게 안타깝게 고배를 마셨는데, 김상곤 후보는 뉴라이트가 공개 지지선언을 한 김진춘 현교육감을 여유있게 물리침으로써 MB 교육정책에 국민들이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것으로 생각이 든다. 서울보다 인구가 더 많고, 전체 인구의 절반이 사는 경기도에서 진보진영 후보가 당선된 것은 큰 의미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이번 경기교육감 선거는 MB 교육정책의 중간평가 성격이 강했다. 이명박 정권 1년이 지나면서 영어몰입교육, 역사교과서 수정, 일제고사 논란, 전교조 탄압등으로 교육계가 조용한 날이 없었다. 시민사회는 강하게 반발했고, 서울 교육감 선거에서 주경복 후보를 대항마로 내세웠지만 강남지역의 몰표로 공정택 후보에게 지고 말았다. 공정택 후보는 이후로 노골적으로 MB 교육정책의 선봉에서 서서 전교조를 탄압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박연차게이트 연루와 북한의 미사일 발사등으로 진보진영에 불리하게 진행된 선거에서도 김상곤 후보가 여유있게 승리한 것을 보면, MB 교육정책에 대한 국민의 반감이 의외로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투표율이 낮았고, 경기도민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했다고 할 수 없었지만 김상곤 후보는 상대적으로 부가 집중되고 인구가 많은 성남, 고양, 수원에서 강세를 보임으로써 민심이 MB 교육정책에 반감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있을 4.29 보궐선거에서도 오늘의 민심이 이어질지 관심이 간다.



◎ 김상곤 당선자(만 59세),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한신대 교수로 재직중이다. 민교협 공동의장을 지냈다.

16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