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공주맛집] 산성시장의 청양분식 잔치국수와 콩국수

어느 지역을 가든 외부에 알려진 맛집말고 그지역에서 더 유명한 지역민들이 더 사랑하는 맛집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맛집이야말로 진정한 맛집이 아닐까 생각된다. 큰 건물이 아니어도 멋드러진 인테리어가 아니어도 혹은 많은 돈을 들여 매스컴을 타지 않아도 그 지역에서 유명한 맛집이 있다. 내 고향 충남 공주에도 그런 맛집이 있다. 오늘 소개할 음식점은 공주시의 전통시장은 산성시장 안에서 오랜시간동안 서민들에게 맛있는 국수를 판매하고 있는 '청양분식'이다. 산성시장 안의 옷가게 골목 근처에 국수집과 보리밥집이 줄지어 있는 곳이 있다. 좁은 골목 안에 허름한 음식점들이 여럿 있는데 그중에서도 청양분식은 유독 손님이 많다. 그만큼 맛이 좋다는 증거이다. 청양분식의 주메뉴는 '잔치국수'이다. 특별할것 없는 음식이지만..

2013.06.09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공주맛집] 대왕성, 얼큰하고 매운 고추짬뽕

공주는 어떤 음식이 맛있나요? 외지에서 놀어오는 친구들에게 곧잘 받는 질문인데요. 그럴때면 저는 칼국수와 짬뽕 그리고 국밥을 추천하곤 합니다. 특히 그중에 공주에 있는 짬뽕집들은 현지분들은 물론이고 관광객들에게 큰 점수를 받는 음식입니다. 어떻게 하다가 공주에서 짬뽕이 유명해졌는지는 잘모르겠지만 많은 중국집들의 짬뽕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동해원, 진흥각등의 짬뽕도 유명하고 맛있지만 그외에도 민물새우로 만든 짬뽕, 입이 얼얼한 고추짬뽕, 밤으로 만든 짜장과 짬뽕등도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그중에 이번 주말에 공주에 내려갔다가 블로거 고마리이장님의 추천으로 공주시 웅진동에 있는 대왕성의 고추짬뽕을 맛보게 되었습니다. 색이 정말 맵게 생겼죠? 지난번에 고마리이장님이 소개해준 계룡면에 위치한 장순루..

2011.10.10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공주맛집] 계룡산 장순루, 매운 고추짬뽕

지난주에 충남 공주시에 위치한 계룡산에 다녀왔습니다. 등산은 아니고 일이 있어서 잠시 다녀오던 길에 차를 몰고 계룡산 입구에 다녀왔는데요. 갑사 가는길의 노란 은행나무 단풍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노란 은행나무 밑에서 시간을 보내니 배가 슬슬 고파왔습니다. 이곳 계룡면인 블로거 고마리이장 님에게 맛집을 추천 부탁하니 중국집 '장순루'라는 곳을 추천해주었습니다. 처음엔 '시골 면소재지의 중국집이 맛있어봤자지' 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도 강추를 하기에 도대체 얼마나 맛있길래 그러는지 알아보러 찾아갔습니다. 길가가 아니라 골목길에 있어서 찾는데 조금 헤매었지만 골목을 들어서자마자 주차장을 가득 메운 차량들때문에 쉽게 찾을수 있었습니다. 계룡산과 갑사라는 관광지가 근처에 있기는 하지만 주말 점심 ..

2010.11.13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공주맛집] 장어구이 전문 정든식당

오늘 점심무렵에 약 1킬로미터 가량을 걸었는데 땀이 정말 비오듯이 나더군요. 땡볕이 내리쬐는 한낮엔 걷고 싶지 않지만 버스타기엔 뭐해서 운동삼아 걸었는데 이렇게 더울줄은 몰랐습니다. 폭염이 다시 시작되었다고 하는데 오늘도 어제에 이어 몸보신할 수 있는 맛집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음식은 '장어'입니다. 보양식의 대표식품이죠. 공주에서 장어를 먹으려면 대부분 금강이 굽이쳐 흐리는 '청벽'에 가곤 합니다. 장어집과 민물매운탕 집들이 몰려 있는 곳인데요. 공주에서 대전을 갈때 구도로를 이용하면 금방 갈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이번엔 청벽이 아닌 시내 가까이에 있는 곳에 들렸습니다. 이곳도 공주시민들에겐 꽤 유명세를 타고 있는 장어요리집입니다. 공주시 옥룡동에서 대전방향으로 약 1킬로정도 가다보면..

2010.08.20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공주맛집, 비단내 추어탕] 토속된장으로 끓인 진한 맛

장마뒤에 선선해질줄 알았는데 요즘 다시 더워졌죠? 오늘도 해가 쨍쨍한걸 보니 땀흘릴 생각에 밖에 나갈 엄두가 나질 않습니다. 이럴때 몸에 좋은 음식들로 보충을 해줘야 뜨거운 여름을 잘 보낼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여름에 몸에 좋은 음식이라면 삼계탕도 있고, 장어 또는 보신탕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저는 오늘 오랜만에 추어탕으로 몸보신을 하고 왔습니다. 맛있는 추어탕집이 있어서 여러분께 소개해드립니다. 충남 공주시 신관동 구)시외버스터미널 근처에 위치한 [비단내]라는 음식점입니다. 보통 추어탕이라면 얼큰한 맛을 떠올리기 마련입니다. 미꾸라지를 갈은 국물에 씨레기와 들깨가루를 듬뿍넣고 얼큰한 국물과 함께 먹으면 땀이 뻘뻘나면서 더위를 날려주는데요. 하지만 이 음식점은 그런 추어탕과는 조금은 맛이 다릅니다. 사..

2010.08.19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공주맛집, 고향손칼국수와 들깨수제비

충남 공주시는 근방에서는 칼국수로 유명합니다. 칼국수를 전문으로 파는 유명 맛집도 꽤 있습니다. 저마다 특색있는 칼국수집들이 점심때면 문전성시를 이루곤 합니다. 오늘 소개해드리는 칼국수집은 입니다. 해물칼국수와 들깨수제비를 전문으로 하고 있는 곳입니다. 사장님이 개인택시를 하던 분인데 간판에도 얼굴이 들어가 있고 점심때 손님들로 혼잡할때면 주차장에서 교통정리를 하고 계시는 것이 이채롭습니다. 제가 먹은 메뉴는 들깨수제비입니다. 보통 칼국수하면 얼큰한 국물의 칼국수를 생각하지만 이곳의 칼국수와 수제비는 고소한 들깨국물이 일품입니다. 쫄깃한 수제비도 맛있지만 바지락과 호박 및 감자로 우려내고 들깨 가루가 듬뿍 들어있는 국물이 아주 맛있습니다. 수제비는 양이 많아 남겼지만 국물은 한방울도 남기지 않고 다 먹을..

2010.01.26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사진기 시선

[공주맛집] 시원한 콩국수 vs 뜨거운 수제비

어제에 이어 오늘도 무척이나 덥습니다. 폭염주위보가 내려졌다고 하는군요. 이런 무더위에는 어떤 음식을 드시나요? 저는 어제 점심을 콩국수와 수제비를 택했습니다. 더운 여름엔 시원한 콩국수가 제격입니다. 시원한 콩국물과 쫄깃한 면발을 먹고 나면 더위가 싹 가시는것 같습니다. 수제비는 더운데 어울리지 않을것 같지만 잘게 썰은 호박과 두툼한 감자와 함께 먹는 수제비 또한 여름에 먹기 제격입니다. 저는 콩국수를 시키고, 여자친구는 수제비를 택했습니다. 콩국수와 수제비를 파는 음식점은 흔히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흔히 볼수는 있지만 맛있는 곳은 찾기란 드물죠. 요즘 콩국수는 가게에서 직접 만들지 않고 공급처에서 받아서 팔기도 합니다. 김밥 전문점의 냉면처럼요. 제가 찾아간 곳은 충남 공주의 이란 곳입니다. 공주..

2009.08.10 게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