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금요일에 드디어 자전거전국일주를 출발했습니다!! 대전에서 출발해서 계룡-논산-익산-김제-부안-변산반도-고창-영광-함평-무안-목포에 도착했습니다. 서해안을 빙 둘러서 왔더니 생각보다 오래걸렸습니다. 그동안 컴퓨터를 전혀 할 환경도 아니었고, 저녁만 되면 피곤해서 골아떨어져서 포스팅을 할 엄두가 안났네요. 거의 일주일만에 컴퓨터에 앉았습니다.

오늘은 목포에서 휴식을 취하면서 영화 '이끼'도 보고, 이렇게 피시방에도 와 있습니다. 5일동안 찍은 사진이 무려 7기가나 되네요. 며칠동안 찍은 사진을 훑어보니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첫날 대전 엑스포 다리 밑에서 텐트를 치고 야영해서 출발했는데 첫날 무려 3번의 펑크가 나서 예상보다 멀리 못가고 논산에서 하룻밤을 지샜습니다. 게다가 첫날부터 비가 많이 내려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하지만 둘째날부터 비가 개고 무더위가 시작되었고 지금은 얼굴과 팔다리가 새까맣게 탔네요. 경치 보려고 들어간 변산반도는 정말 지옥의 코스였습니다. 김제에서 새만금 방조제까지는 갈만했는데 변산반도 들어서자마자 시작되는 오르막은 곰소까지 이어져서 어떻게 페달을 밟았는지 아찔하기만 합니다. 자전거전국일주를 준비하면서도 '과연 내가 성공할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자꾸 들고 '출발만 해도 성공한거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목포까지 와 있는 제 자신을 보니 스스로 너무 대견하네요. 아직 완주를 한것은 아니지만 매일매일 무더위와  싸우며 여기까지 와 있는 제 자신이 자랑스럽습니다. 자전거전국일주에 동행한 여자친구도 하얀 얼굴이 검게 변했고, 대학후배는 불의의 부상을 당했지만 목포까지 같이 왔습니다. 내일은 제주도로 들어가서 제주도 일주를 할 예정입니다. 약 3박4일 생각하고 있는데 기대가 됩니다.

그동안 야영은 3일하고 모텔에서는 4일을 지냈는데 생각보다 야영하기가 쉽지가 않더군요. 농촌이나 관광지가 아니면 도시에선 야영할 곳을 찾기가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텐트도 챙겨오고, 코펠과 버너도 챙겨왔는데 앞으론 야영 횟수를 늘려야 겠습니다. 무엇보다 씻는게 문제인데 제주도는 육지보다 시설이 잘 되있을거라 생각됩니다.

국도로 다니면서 처음엔 묵직한 트럭과 경적을 울려대며 씽씽 달리는 차들이 무서웠는데 이제 조금은 적응이 되었네요. 그래도 가끔은 응원을 해주는 분들도 계시고 친근하게 말을 걸어주는 분들이 있어서 심심하지는 않습니다. 옆에서 여자친구가 눈이 감긴다고 투덜대어 이제 숙소로 돌아가야 할 것 같습니다. 마침 사진 백업도 다 되었네요. 사진때문에 오늘 외장하드도 구입했습니다. 생각보다 지출이 많아지고 있어서 걱정이긴 하지만 사진하나하나가 다 추억으로 남을거라 생각하니 흐뭇하네요.

전국일주를 약 한달간 생각하고 있는데 다음에 컴퓨터를 다시 할 기회가 생기면 소식 전해드리겠습니다. 일주일동안 포스팅을 못해서 뷰애드 순위가 많이 하락했을줄 알았는데 생각보다는 적게 내려갔네요. 뷰애드의 수익이 여행에 큰 도움이 되었기에 도로에서 달릴때 가끔 생각이 나더라구요. 뜨거운 아스팔트를 달리면서 별애별 생각이 다 들더라구요. 제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도 건강하시고 저도 몸 건강히 자전거 페달 밟고 있겠습니다.!!

사진 몇장 올립니다.

Canon | Canon EOS 50D | 1/60sec | ISO-100

출발하기전 집앞에서

Canon | Canon EOS 50D | 1/50sec | ISO-640

첫날 대전 엑스포 다리밑에서 야영

Canon | Canon EOS 50D | 1/4000sec | ISO-640

둘째날 논산-김제로 가다가 강경읍에서

Canon | Canon EOS 50D | 1/25sec | ISO-640

맛깔나는 고창의 돌솥비빔밥

Canon | Canon EOS 50D | 1/8000sec | ISO-640

새만금 방조제

Canon | Canon EOS 50D | 1/8000sec | ISO-640

고창의 어느 해안

Canon | Canon EOS 50D | 1/8000sec | ISO-640

무안의 톱머리해수욕장

Canon | Canon EOS 50D | 1/8000sec | ISO-640

목포역


wrote at 2010.07.22 09:45 신고
도전하는 젊음이 아름답네요. 부럽습니다^^
오늘도 날씨가 많이덥네요. 건강하고 시원한 하루되세요^^
wrote at 2010.07.26 20:55 신고
감사합니다. 무지하게 덥네요. ^^
wrote at 2010.07.22 10:30 신고
7기가의 사진이 궁금해 집니다.
멋진 모습이 담겨져 있을꺼 같아요.
몇장의 사진 만봐도 느껴집니다. ^^
자전거 여행..)b
wrote at 2010.07.26 20:56 신고
이제야 강진을 거쳐 장흥까지 왔네요.
wrote at 2010.07.22 11:21
친구아들이 자전거로 동해안을 따라서 일주를 했습니다.
잠은 텐트에서 자고 밥은 대학교 구내 식당에서 했답니다.
친구와 둘이서 ..좋은 추억여행이지요.^^
wrote at 2010.07.26 20:57 신고
저는 반은 텐트에서 반은 숙박업소를 이용하고 있습니다.
며칠에 한번은 편히 쉬어야 몸이 버텨줄거 같아서요. 먹는건 편의점을 애용하고 있지요. ㅎㅎ
wrote at 2010.07.22 17:49 신고
대단하십니다 진짜...
저는 엉덩이가 아파서 자전거 오래 못 타겠던데...ㅋㅋㅋ
wrote at 2010.07.26 20:57 신고
저도 아파요. ㅠㅠ

참고 탑니다. ㅋ
이대호 
wrote at 2010.07.24 13:06
어렵고 힘든 여행이지만 끝나고나면 참으로 소중한 추억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끝까지 안전한 라이딩하시구요~~
몸 건강히 마치시길 바랍니다.
wrote at 2010.07.26 20:57 신고
감사합니다.

땡볕아래서 언덕을 오르다보면 내가 이걸 왜타고 있나 생각이 들지만 그날 저녁 샤워하고 누워 생각해보면 참 즐거워요.
 
wrote at 2010.07.25 23:32
비밀댓글입니다
wrote at 2010.07.26 20:55 신고
날짜가 지났는데...지금에야 봤네요.
자전거 타고 다니다보니 전화오는지도 잘 몰라요.

지면에 쓰셨는지요? ^^
wrote at 2010.07.26 07:43 신고
고창의 어느 해안에서 찍은 사진 속의 사람들..
자전거 타고 지나가는 모습 보았습니다.
바로 그 근방(고창 부안면 어간)에서.. 선운사를 목표로 가시는 길이었나 봅니다.
저는 들판에서 뜸부기를 찾아다니고 있었지요.
꽤 힘들어보이시던 일행의 모습이 기억에 꽤 선명합니다. ㅎ
wrote at 2010.07.26 20:58 신고
ㅋㅋ 그러셨군요.

고창 부안이라면...전날 변산반도의 언덕을 넘고 곰소에서 야영을 했기 때문에 몸이 힘들었을 때였을 겁니다. ㅋㅋ

셋다 힘들어 했던 코스였는데.경치는 좋더라구요.
wrote at 2010.07.27 08:08 신고
정말이지 그 행동력 !!
부럽습니다 ㅎ
노담쓰 
wrote at 2010.08.03 18:18
우연히 메가쇼킹님의 혼신의 신혼여행검색하다가 들어왔습니다... 와... 멋지시네요!! 무사히 여행 마치시길 기원할게요~!! 홧팅!!
태릉인 
wrote at 2011.03.25 22:27
안녕하세요.. ㅎ
전 고3수험생인데요 체대를 지망합니다
체육실기가끝나고 저도 대전에서부터 자전거로 전국일주를 할까 하는데요 ㅎ
전해안쪽으로크게돌고서울들렷다가 다시 대전으로 왔으면 하는데
저에게 조언좀해주세요 물론 아직 갈려면 십개월이나더잇어야하지만요 ㅎ.. ㅎ
wrote at 2011.03.30 21:29 신고
가기전엔 뭘 준비해야 할까. 이것저것 챙기고 하는데 일단 출발하면 그 전의 두려움도 사라지고 애써 챙긴 물건들도 짐밖에 안된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천천히 주말에 가까운곳부터 도전해보세요. ㅎㅎ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691  *692  *693  *694  *695  *696  *697  *698  *699  *···  *1486 
count total 5,527,910, today 16, yesterday 122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