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대초 세이클럽(http://www.sayclub.com/)이 한창 유행했던적이 있습니다. 요즘은 메신저로 대신하지만 당시엔 채팅사이트인 세이클럽에서 만남들이 이루어지곤 했습니다. 하지만 여러 메신저들의 출현으로 세이클럽은 더 이상 들어가지 않게 되었습니다. 세이클럽에 접속을 한지가 꽤 오래 되었는데 이번에 세이캐스트 리뷰를 해보면서 정말 오랜만에 접속을 했습니다. 몇년만에 접속을 했는데 사이트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세이클럽이 세이캐스트(http://me.sayclub.com/saycast)로 돌아왔습니다.


세이캐스트 아직은 많은 사람들에게 생소한 서비스입니다. 비슷한 서비스로는 아프리카가 있습니다. 하지만 아프리카가 영상 위주의 개인 방송이라면 세이캐스트는 라디오 방식의 방송이라는 거이 차이점입니다. 개인들이 음악방송을 하고 있는만큼 개성을 가진 CJ들의 방송을 골라서 들을수 있습니다. 기존 방송국의 라디오들은 일정한 형식을 가지고 있고 불특정 다수를 위한 방송이다보니 개개인의 요구를 다 수용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세이캐스트는 여러 개인들의 자신의 마음대로 방송을 할 수 있기 때문에 개성있고 특색있는 방송을 할 수 있습니다. 청취자들도 내가 원하는 방송을 골라서 들을수 있고, 장르별로 또는 나이별로 방송을 고를수 있습니다. 또한 CJ와 다른 청취자들과 채팅을 할 수 있습니다. 세이클럽의 가장 장점인 채팅과 음악이 만난 것이라고 보면 됩니다. 

세이캐스트는 최신인기가요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무료로 들을수 있습니다. 세이캐스트는 세이라디오로 만날 수 있습니다. PC에 세이라디오를 설치해서 들을수도 있고 블로그에 위젯을 설치해서 들을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요즘 화제의 중심인 <아이폰>의 어플로도 설치해서 들을 수 있습니다. 

세이캐스트 가이드 페이지

http://me.sayclub.com/page/guide/saycast

세이캐스트 PC 세이라디오 설치 안내

http://saycast.sayclub.com/saycast/index/radio

블로그 세이위젯 설치안내

http://saycast.sayclub.com/saycast/index/widget/sayclub

세이캐스트 아이폰 어플 설치 안내

http://saycast.nwimobile.com/




세이캐스트가 무엇인지 알아봤으니 이젠 세이캐스트로 음악을 들어보겠습니다. 세이캐스트 플레이어를 내 컴퓨터에 설치해도 되고 블로그를 소유하고 있다면 위젯으로 설치해도 됩니다. 아니면 세이캐스트 사이트에 접속해서 음악을 들을수 있습니다.


세이캐스트 첫화면에 가면 여러 목록이 있습니다. 자신이 듣고 싶은 장르나 연령대를 선택해서 음악을 들을수 있습니다. 저는 방송국 순위 100을 선택했습니다. 방송국 순위는 지난 7일간 청취자수, 장미꽃 수, 방송국 방문자수를 집계해서 결정된다고 합니다. 1위인 하늘호수24의 방송을 들어봤습니다. 위성기지국 모양의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방송을 들을 수 있습니다.

 
세이캐스트 방송에 접속한 모습입니다. 세이클럽 채팅과 비슷한 모양인데 좀 더 세련된 모습입니다. CJ와 청취자들이 자유스러운 대화를 할수도 있고 신청곡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채팅이 관심없다면 위젯창만 띄어놓고 음악을 들을 수도 있습니다. 신청곡 신청도 할 수 있고, 노래의 가사도 볼 수 있습니다. 이퀄라이저 설정도 할 수 있고, 채팅에 참여할 수 있는 버튼도 있습니다. 심플한 인터페이스지만 갖출건 다 갖춘 위젯입니다. 

요즘 같이 연말이지만 외롭고 심심한 분들이나 컴퓨터 앞에 오래 앉아있는 분들에게 안성맞춤인 서비스입니다. 수다도 떨고 좋은 노래도 듣고 일석이조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인터넷으로 음악을 즐기는 새로운 방법, 세이캐스트 리뷰였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237  *238  *239  *240  *241  *242  *243  *244  *245  *···  *387 
count total 5,530,052, today 36, yesterday 102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