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이 '청와대 실내 온도를 무슨일이 있어도 20도를 넘기지 말라'고 지시해다고 한다. 실제 이명박 대통령은 내복을 입고 얼마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막을 내린 기후변화협약에서 '나부터'운동을 전개해서 에너지 절약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름엔 공공기관이 제일 시원하고 겨울엔 따뜻한 것을 보면 아직 갈길이 멀어 보인다. 또한 예전처럼 대통령이 시킨다고 사회가 강제로 따라할지도 미지수이다. 

녹색을 강조하고 에너지를 절약하는것 좋은 일이다. 정당과 이념을 떠나 모든 대한민국 국민들이 실천해야 하고 강조해야 할 일이다. 아마존의 울창한 숲을 파괴하는데 대한민국도 크게 한몫을 한다고 생각해보면 큰 책임감을 느껴야 하는 우리이다. 하지만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녹색'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의 '녹색'과는 조금 다른가 보다. 국회에서도 '강을 살린다'는 4대강 살리기 예산을 놓고 지리한 싸움을 하고 있다. 

왜 야당은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의 녹색성장을 반대할까? 이유는 간단하다.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의 녹색성장은 녹색을 위장한 성장위주의 정책이기 때문이다. 4대강 살리기 때문에 복지 예산이 줄어들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실제 장애인들은 내년도 복지 예산이 줄어들것이라며 노숙농성을 하고 있다. 좀 더 연구와 검토가 있은후 강살리기를 해도 늦지 않는데 정부와 한나라당은 눈과 귀를 닫고 있다. 

청계천 1년 관리비가 100억에 이른다는 주장도 나왔다. 강도 아닌 일개 하천에 왜 이렇게 많은 돈이 들어갈까? 이유는 하나이다. 인공하천이기 때문이다. 이명박 대통령이 서울시장 시절 최대의 업적이라는 청계천 복원. 그로부터 몇년 지난 청계천은 시민의 세세금을 먹는 거대한 인공하천에 지나지 않는다. 시민들이 즐거워하니 100억이라는 돈은 아깝지 않다면 할말이 없지만 그 돈을 갈곳없는 세입자들에게 투자한다면 용산 철거민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이쯤되면 청계천 복원이 아니라 청계천 괴물이다.

이명박 대통령에겐 '녹색강박증'이 있는 것 같다. 이명박 정권의 숨은 속내인 '한반도 대운하'와 그 초석인 '4대강 살리기'를 포장하기 위해 기회가 있을때마다 '녹색'으로 치장하고 있다. 하지만 전국토를 중장비로 파헤치는 것이 어찌 녹색과 맞다는 것인가? 아무리 4대강을 살려야 하고 에너지를 절감해야 하는 당위성이 있더라도 이런식의 '살리기'는 녹색과 맞지 않는다.

야당과 시민단체들의 반대를 받아들여 수정 보완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들의 안을 밀어부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내복을 입고 에너지를 절약하고 실내온도를 적절하게 유지하는 것. 에너지 자원이 부족한 현재 우리에게 꼭 필요한 운동이다. 하지만 말과 행동이 다른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를 누가 곧이 곧대로 믿는단 말인가. 그동안 정부의 에너지 절약정책들이 말뿐인 것을 우리는 많이 보았다. 

생색내기용 정책과 언론보도가 아닌 진정 환경을 위한 녹색정책이 필요할 때이다. 정부와 한나라당은 녹색의 가면을 벗어던지고 4대강살리기 예산을 철회해야 할 것이다. 그것이 청와대 실내온도 줄이는것보다 훨씬 더 지구를 살리는 길이다.


wrote at 2009.12.21 02:58
옛날 가카는 변기에 벽돌넣어서 물값 아껴서 그 돈으로 기생집에서 술을 드셨다고 하지요. ^^
wrote at 2009.12.22 11:23 신고
녹색성장이라고 이야기만 하고 있지, 정말 환경에 대한 생각은 있는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내복을 입으라는 등 개개인에게만 책임을 떠넘기려는 모습은 정말 못봐줄 지경입니다.
흐르는물 
wrote at 2009.12.23 00:05
맹박씨는 진짜 녹색 사업을 하려고 하고있는데 궁민들이 곡해하고있습니다. 겨울이 되면 나무의 잎이 다떨어지고 대부분 갈색이 되기 때문에 나무들을 모두 베어내고 풀은 갈아엎고 콘크리트로 다 발라버린 다음에 녹색 페인트를 두겹 세겹으로 칠하여 오래 오래 녹색을 유지하려는 2mb 메모리에 담긴 심오한 뜻을 깨달아야 합니다. 그 과정에서 벌목꾼 일거리 생기고, 땔감 생기고, 도로내야하니 토목 사업 번창하고, 잘라낸 나무로 수출해서 외화벌고, 나무가 엄청나게 먹어치우던 물을 식수로 쓸수있다는 야그지요. 그리고 대똥령의 지시에 순응하여 20도를 넘기지않도록 12월 초에도 객차내에 열심히 풀냉방을 하는 서울 도시 철도공사같은 충성스런 공기업을 본받아야한다는 말이지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956  *957  *958  *959  *960  *961  *962  *963  *964  *···  *1486 
count total 5,527,590, today 90, yesterday 119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