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작 '광해, 왕이 된 남자'를 보고 왔습니다. 광해군 하면 보통 떠올리는 것이 폭군이라는 이미지입니다. 연산군과 더불어 조선시대 왕중 왕이라 불리지 못하고 군으로 불린 인물입니다. 왕이라고 하면 무엇이든 마음먹은대로 할 수 있는 위치였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삼국시대였다면 모를까 사회 시스템이 튼튼하게 구축된 조선시대 왕은 생각처럼 그렇게 힘이 세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신하들 즉 관료들의 힘이 강했습니다. 조선은 왕의 나라이기보다 신하의 나라였습니다. 조선후기 세도정치가 심화되었던 것도 이런 이유도 있었을 것입니다. 왕도 마음대로 정책을 실시하지 못했던 당시 풍경을 광해에서 잘 다루고 있습니다. 극중 개혁정치를 꿈꾸는 허균(절대 선은 아닙니다)과 광해는 이런저런 정책을 펼치지만 실권을 잡고 있던 신하들은 역모를 꾀하며 사사건건 반대합니다.

 

사실 조선시대 왕이 마음에 안들면 신하들이 힘을 모아 왕을 바꾸기도 했습니다. 왕이라고 해서 떠받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왕은 바꾸기도 했다는 것이 재미있기도 합니다. 영화는 광해에 대해서 다양한 상상을 하는데 영화를 보는 내내 그럴수도 있었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똥누는 것조차 마음대로 하지 못하는 임금이 부럽지는 않았습니다. 겉으론 화려할지 몰라도 늘 암살의 위험에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고, 아내와도 정치적 싸움을 해야 하는 것이 전혀 행복해보이지 않았습니다. 요즘 시대도 그렇죠. 연예인 혹은 대기업 cceo의 삶이 화려하고 돈을 많이 벌지는 몰라도 과연 그 사람들이 행복할까요? 일반인이 보기엔 별거 아닌 일에 목숨을 내놓는 연예인들을 보면서 행복은 먼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실감합니다.

 

 

 

영화를 보고 나오면서 아내가 이런말을 했습니다. "요즘 남자 배우들은 잘생긴것 만으로는 먹기 살기 힘드네" 신사의 품격 장동건도 그랬습니다만 이병헌도 멋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줬기 떄문에 관객들의 사랑을 받을수 있었지 않았나 합니다. 잘생긴건 한순간이요. 배우로서의 영원한 삶을 위해서는 다양한 역할을 소화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또 하나 이 영화를 빛나게 해준 배우가 있는데요. 바로 류승룡입니다. 이병헌이 아무리 망가지고 해도 혼자서 영화를 이끌어가기엔 무리가 있겠죠. 이 빈 공간을 메어준 사람이 바로 허균 역의 류승룡입니다. 진지하면서도 코믹한 모습이 일품이었습니다. 무거울수도 혹은 너무 가벼울수도 있는 영화의 균형을 맞춰준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wrote at 2012.09.28 13:53 신고
시간나면 한번 보러갈 예정이예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21  *122  *123  *124  *125  *126  *127  *128  *129  *···  *1486 
count total 5,565,047, today 9, yesterday 298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