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필요한 책이 있는데 시중에서 구할수 없거나, 꼭 읽고 싶은데 가격이 너무 비싼 책이 있다면 어떻게 하시나요? 아마 많은 분들이 그럴때면 '중고책, 헌책방'에서 책을 구하기 위해 두리번 거릴텐데요. 저도 요즘 헌책방에 가는 취미를 들이고 있습니다. 종로에 생긴 알라딘 헌책방을 한번 다녀온 후에 깨끗하고 정리된 매장과 저렴한 가격에 반해버린 것인데요. 헌책방의 가장 큰 장점인 저렴한 책값은 물론이고, 새책에선 느낄수 없는 왠지 헌책에서만 느껴지는 사람냄새를 읽을수 있기 때문입니다.

Apple | iPhone 4 | 1/15sec | ISO-160

 책수집가 박균호씨가 지은 '오래된 새책'은 절판된 책과 헌책방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저도 책을 좋아해서 방 하나를 책으로 가득 채우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저자 박균호씨에 비하면 그 열정이 비교할바가 못됩니다. 하루가 멀다하고 인터넷 헌책방을 검색하고, 미국 이베이에서 책을 사는 수고를 덜지 않으며, 수집할 가치가 있는 책은 비싼 가격을 주고서라도 어떻게든 수집을 한다고 하니 그 열정이 대단합니다.

 저자는 '좋은 책을 절판시키는것도, 절판된 책을 다시 살려내는 것도 모두 독자의 몫이다!'라고 말합니다. 맞는 말이죠. 아무리 좋은 내용의 책이더라도 독자들의 관심이 없다면 서점에서 사라질테고, 오래전 절판된 책이더라도 독자들의 끊임없는 요구가 있다면 다시 세상의 빛을 볼수가 있기 때문입니다. 규모나 질적으로 많이 부족한 한국 출판계에서 자신들의 좋아하는 장르나 작가들의 책을 수집하고 교류하는 수집가들은 그래서 더욱 존경받을만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그렇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책을 고를때 잘팔리는 책 즉 '베스트셀러'를 기준으로 삼곤 합니다. 하지만 이 책을 읽으면서 숨은 고수는 따로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누구나 구하고 싶지만 쉽게 구할수 없는책, 한사람의 인생과 맞바꾼 책, 유년 시절의 동심을 되살리는 책, 독자들의 간절한 바람으로 다시 태어난책, 언젠가는 꼭 다시 출간되어야 하는 책들을 저자의 경험과 추억을 빗대서 쉽게 설명해주고 있습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나에게 영향을 끼친 책은 무엇일까? 나를 독서로 이끈 유년시절의 책은 무엇일까? 생각해봤는데 몇가지의 책들이 떠올랐습니다. 크게 유명한 책도 아니고, 대단한 내용의 책도 아니었지만 커서도 책을 손에서 놓지 않게 만든 책들이 있더군요. 물론 아직은 고향집 책장에 모셔져 있어서 어렵게 헌책방을 돌아다니며 수집하지 않아도 되어서 다행입니다. 

 '오래된 새책'을 읽으면서 얻은 가장 큰 교훈은 절판된 책들이 '재미없고, 안팔려서(못만들어서) 절판된것이 아니구나'라는 알게된 것입니다. 작가와 출판사가 독자를 위해 정성을 다해 만든 책들이 독자들의 외면 또는 한국 출판시장의 협소함때문에 사장되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소수의 베스트셀러만 인기를 얻고 잘팔리는 것이 아닌 다수의 책들과 다양한 장르의 책들이 고르게 잘 팔리는 것이 건강한 출판 생태계를 위해 좋은 일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오래된 새 책 - 6점
박균호 지음/바이북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231  *232  *233  *234  *235  *236  *237  *238  *239  *···  *1486 
count total 5,527,599, today 99, yesterday 119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