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소형 위성발사체(KSLV-1)이 발사 리허설에 돌입했다고 한다. 이번 리허설부터 시작해서 각종 인증작업을 마무리하면 7월말에 실제 발사를 한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서 얼마전 있었던 북한의 대포동 미사일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을수 없을 것 같다. 북한은 위성발사체를 발사한다고 사전에 국제기구에 통보를 하고 태평양 상공으로 발사를 했다. 인공위성의 성공 여부를 떠나서 발사체(대포동 미사일)의 기술 수준은 상당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반면 한국형 소형 위성발사체는 1단계 로켓 기술이 없어 1단계 로켓을 러시아에서 수입한다고 한다. 위성발사체 기술에서는 북한에 상당히 뒤져있다


북한이 국제사회에 이토록 미움을 받게된 이유는 그동안 그들이 행적들이 의심을 사기 때문이다. 각종 테러를 지원하고 궁극적으로 핵무기를 탑재할 위험이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가 제재를 검토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북한의 로켓발사를 옹호하거나 반대로 제재에 대해 찬성하자는 이야기는 않겠다. 반대로 한국형 소형 위성발사체의 발사에 대해 국제사회가 북한과는 다르게 반응을 하지 않는 것은 한국이 위성발사체를 무기로 변환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현재 우리사회의 돌아가는 모습을 보자. 정치와 사회는 점점 우경화되고 있다. 북한의 행동에 대해 군사적으로 대응하자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일본에 대해선 말할 것도 없다. 독도 문제가 불거져 나올때마다 군사적 대응을 운운하는 것은 보수나 진보 진영에 상관없이 나오는 말이다. MB정권을 독재정권으로 규정하자는 말도 나오는데 예전으로 돌아가지 말라는 법도 없다. 사실 역사교과서의 수정 사건이나 언론탄압 그리고  뉴라이트 성장을 보면 일본의 우경화보다는 우리나라의 우경화가 더 걱정이 된다. 

그렇지만 걱정하지 마시라. 걱정이 되기는 하지만 실제로 위성발사체를 군사적으로 쓰지는 않을 것 같다. 부담이 너무 크기도 하고 제2롯데월드의 승인과정에서 보다시피 안보보다는 돈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경제에 손실이 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정신줄 놓았소? 
wrote at 2009.05.12 19:44
한국의 미사일 발사가 북한처럼 제재를 받지 않는다니?
한국은 미사일 발사에서 북한보다 훨씬 더 엄격한 제재를 받고 있소.

한국은 전두환 정권 때 이미 미국과 미사일 협정을 맺어서,
사정거리 180킬로미터 이상의 미사일은 개발할 수도 없고, 미국으로부터 사들일 수도 없소.
(사정거리 180킬로미터는 휴전선에서 평양까지도 못 날아가오.)

한국이 미사일 비스무리한 거 개발을 시도하려고 하면,
득달같이 미국이 달려들어서 관련자료 다 뒤집어보고, 간섭하는 중이오.
그래서 한국은 미사일의 "미"자도 꺼내보지 못하오.

한국은 오로지 평화적인 목적의 "우주용 발사체"만을 연구할 수 있소.
평화적인 목적의 우주용 발사체는 군사용 미사일에 비해 운반능력이 크게 떨어진다오.
(일반 트력과 군용 트럭의 차이를 생각해보면 알 거요.)

그나마 김대중 때 미사일 사정거리를 300킬로미터로 늘려놓았고,
노무현 대통령 때 한국 자체 기술로 크루즈 미사일을 개발했소.
(탄도형 미사일은 300킬로미터 제한 때문에 더 이상 개발 못하오.)

한국의 미사일 개발이 제재를 받지 않는다는 제목은 잘못 되었소.
한국은 이미 너무나 엄격한 제재를 받고 있기에, 미사일은 개발할 수 없고,
오로지 우주용 발사체만 개발할 수 있다. 이것이 정답이오.
wrote at 2009.05.12 19:59 신고
뭐 다 아는 내용을 이렇게 길게 써주시니 어쨌든 고맙고 수고하셨습니다.

제가 말한 핵심은 그런 규제가 아니죠. 악의 축이라고 부시가 말했듯 도덕적으로 비난받고 또한 경제 제재까지 받지 않습니까?

일본의 반응은 또 어떻습니까?

그리고, 평화적 목적이라고 하셨는데요. 그런 종이 한장 차이죠. 언제든지 군사목적으로 바뀔지도 모르니까요. 일본이 대놓고 군사무기 개발하는거 보셨나요? 민간이 개발하는척 하면서 이런저런 첨단 무기 개발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한국은 그런 민간 과학개발을 보고도 군사무기 개발이라며 열을 올리고 있구요.

저 글은 과학적인걸 분석하고자 하는게 아니거든요.제목만 읽으시고 댓글을 다셨다면 사양하겠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411  *1412  *1413  *1414  *1415  *1416  *1417  *1418  *1419  *···  *1486 
count total 5,527,329, today 62, yesterday 134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