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룡 방문진 이사장

방문진 김우룡 이사장이 사퇴를 했다. 이제 모든것이 다 끝났다(MBC 장악)고 생각하고 있었을텐데 갑작스런 신동아의 인터뷰 사태가 불거지면서 여론과 방문진 이사진이 등을 돌려 사퇴했다. 김우룡 이사장은 급한 불을 끄려고 신동아와 기자를 고소했지만 불길은 줄어들지 않았고 의혹은 불길은 더 번져갔다.

파문은 계속 확산되고 심지어 방문진 이사진까지 김우룡 이사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또한 김재철 MBC 사장도 김우룡 사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모든 책임을 김우룡 이사장이 지고 떠나는 모습이다. 하지만 사태가 여기에서 끝나면 안될 것이다. 실제로 큰집(청와대)의 인사개입이 있었는지, MBC 인사에서 방문진이 개입했는지에 대해서 철저히 밝혀야 할 것이다.

김우룡 이사장이 갑작스레 퇴진하는 것도 서둘러 불을 끄려는 모습이다. 사태가 더욱 커지기 전에 김우룡 이사장의 퇴진으로 봉합하려고 하는 것이다. 방문진 이사진과 김재철 사장까지 나서서 김우룡 이사장에 대한 사퇴요구를 하는 것이 오히려 더욱 이상하게만 보일 뿐이다. 뭔가 더 큰 것을 숨기려고 사태가 윗선으로까지 번지는 것을 막으려고 김우룡 이사장이 사퇴를 한 것으로 보인다.

김재철 사장과 그리고 ,MBC 구성원은 김우룡 이사장의 신동아 인터뷰가 사실인지 아닌지 밝혀야 할 것이다. 신동아 인터뷰로 인해 공영방송 MBC의 독립성과 공정성은 크게 훼손되었다. 많은 이들이 엄기영 사장의 퇴진을 두고 MBC의 독립성과 공영성이 후퇴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거둘수 없었다. 하지만 정부는 MBC가 알아서 판단할 문제라고 말했고, 방문진은 MBC의 개혁을 요구했다.

그렇지만 김우룡 이사장의 입에서 나온 말들은 야당과 시민단체들의 우려가 사실로 드러났음을 보여주고 있다. 정부가 MBC 인사에 개입하고 걸림돌이 되는 사장을 퇴진시키려 오랫동안 준비해 왔다는 것이 드러난 것이다. 이는 김우룡 이사장의 사퇴로 해결될 일이 아니라는 뜻이다. 신동아의 보도가 어디까지가 사실인지는 몰라도 정권 차원의 MBC 장악 음모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기 떄문이다.

고소해야 할 것은 신동아와 기자가 아니고 물러나야 할 인물은 김우룡 이사장뿐만 아니라 MBC 개입과 관련된 인물들이 총망라되어야 한다. 야당과 시민단체는 이번 사태의 진실과 몸통이 누구인지 밝혀야 할 것이다. 꼬리(김우룡)만 자른다면 MBC 장악 기도는 더욱 더 은밀하고 치밀하게 계속 진행될 것이기 때문이다.


wrote at 2010.03.20 10:41
여론이나 국민의 소리를 개 짖는 소리로도 안 듣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진심을 얘기하다가 들통나면 아니면
말고식으로 버티면 유야무야 끝나버리니..도대체..이런게 하나의 트랜드처럼..국민들도 아예포기하거나 이제
점점 익숙해 지는지..별다른 느낌도 없이 무감각해지는게 아닌지..안타깝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811  *812  *813  *814  *815  *816  *817  *818  *819  *···  *1486 
count total 5,582,675, today 52, yesterday 289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