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뉴스를 보니 재미있는 기사거리가 올라와 있다. 바로 '회피연아' 동영상을 유포한 네티즌을 유인촌 문화부장관이 고소를 한 것이다. 다른 일에는 느리기만 한 경찰이 재빨리 네티즌을 조사하겠다고 맞장구쳤다. '회피연아'라는 동영상이 있는줄 몰랐던 나조차 인터넷을 뒤져서 문제의 동영상을 보았다. 도대체 무엇이 문제라는 건지 알수가 없는 내용이었다.

이 동영상을 정말 유인촌 장관이 보고 불쾌감을 느껴서 고소를 한 것인지 아니면 알아서 밑에 사람들이 고소를 한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왜 괜히 긁어서 부스럼을 만드는지 알수가 없다. 오히려 보도 이후 '회피연아' 동영상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은 높아만 가고 있다. 유인촌 장관도 연예인 출신이라서 노이즈 마케팅을 하고 있는 것인가?

설사 '회피연아' 동영상에 대해서 불쾌하다고 해도 국방부나 행정안전부 같은 부처가 아닌 문화부 장관이 이렇게 쉽게 네티즌들을 고소한다는 것은 의외이다. 문화부라는 명칭답게 대한민국 문화활동의 전반을 다루는 주무부처의 장관이 네티즌들의 패러디 문화를 이해하지 못하고 고소고발을 남발하는 것은 대한민국 공무원들의 경직된 사고방식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그것도 공무원들중에서 가장 부드럽고 유연한 사고를 지녀야 하는 문화부가 말이다. 예술을 다루는 주무부처가 이념과 경직된 사고방식을 가지고 있으니 작가회의에 '집회불참확인서'를 요구하고 문화예술위 사태를 이 지경에 이르게 만든 것이다. 

법무부 장관이 법을 지키지 않고, 통일부 장관이 북한에 대한 강경한 기조를 보이고, 노동부 장관은 재벌을 대변하는 정부이다. '회피연아'가 문화부가 아닌 다른 부처와 관련되어 일어났어도 문화부는 네티즌들을 옹호하고 그 문화를 좋은쪽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유도를 해야 하는 입장이다. 네티즌들을 고소하고 고발하는 부처가 아니라는 것이다.

정부와 한나라당이 늘 입에 달고 말하는 선진국의 사례를 보면 외국의 경우 국가원수나 높은 직책에 있는 인물에 대한 비판과 패러디는 보장되어 있다. 우리 사고방식으로는 '너무 심한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자유롭게 권력에 대한 비판과 견제가 일상화되어 있다.

높은 사람들에 대한 비판과 패러디가 이렇게 견제받는다면 대한민국에서 그 누가 자유롭게 권력을 견제할 수 있겠는가? 나이트 클럽 웨이터 가명을 <김정일>로 지었다가 국정원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웃지못할 이야기를 TV에서 본 적이 있다. 약 10년전의 일이었던 것 같은데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데 어찌 정부와 정치권의 사고는 날이 갈수록 거꾸로 가는지 모르겠다.


wrote at 2010.03.17 20:47
장관 각하님께 기어오르는 천것들은 밟아죽이고야 말겠다는게 유인촌씨의 기본적 사고방식 아니겠습니까. 에휴..
fd hg 
wrote at 2010.03.17 21:09
문화관광부,회피연아 동영상,유인촌 명예훼손 ??????
http://choiba.co.kr
wrote at 2010.03.19 16:56 신고
처음 저 동영상을 접하고 설마 했는데 이렇게 며칠뒤

나오는군요.

참나 이넘의 ㅜㅜ
wrote at 2010.03.21 20:04 신고
삶의 여유가 없나봐요..장관이나 되는 사람이...
길선 
wrote at 2010.03.21 19:05
저만 그런가요? 아무리 봐도 원본 동영상과 조작 동영상과 차이를 모르겠던데?

뭐가 다르다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

뭘 보고 소송을 거시는지도 모르겠고. 아주 똑같은데요?

다만 유장관의 얼굴이 좀 붉어지게 나왔다는 건 너무 웃겼습니다.
wrote at 2010.03.21 20:04 신고
저도 뭐가 편집되었다고 하는지 모를정도로 별것 아닌데 소송까지 하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60  *161  *162  *163  *164  *165  *166  *167  *168  *···  *460 
count total 5,583,116, today 23, yesterday 185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