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현에서 여의도까지 평소 같으면 버스로 넉넉하게 20분이면 가는 길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무려 1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많은 분들이 오늘 출근길에 고생하셨을텐데요. 지금같은 눈은 제설이 의미가 없어 보입니다. 눈을 치워도 곧바로 쌓이네요. 출근할때는 그래도 쌓인 눈은 있어도 내리는 눈은 조금이었는데 여의도에 도착하니 눈이 더 많이 내립니다.

벌써부터 퇴근길이 걱정입니다. 신촌에서 아현고개 방향은 차들이 기어가고 있고 승합차나 1톤트럭 같이 눈오면 쥐약인 차들은 위험한 모습도 자주 보였습니다. 출근해서 보니 여의도 국회앞은 눈도 제대로 치워지지 않고 그래도 쌓여있습니다. 곳곳에서 눈을 치우고 있지만 치우는 눈봅다 더 많은 눈이 내리고 있어서 무의미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아현고개의 서행하는 차량Canon | Canon DIGITAL IXUS 110 IS | 1/160sec | ISO-100

아현고개의 서행하는 차량

눈이 쌓인 인도Canon | Canon DIGITAL IXUS 110 IS | 1/100sec | ISO-100

눈이 쌓인 인도

여의도 국회앞 모습Canon | Canon DIGITAL IXUS 110 IS | 1/500sec | ISO-100

여의도 국회앞 모습

여의도 국회앞 모습Canon | Canon DIGITAL IXUS 110 IS | 1/500sec | ISO-100

여의도 국회앞 모습


11시 현재 국회앞의 모습입니다. 1시간전보다 차량운행도 현저하게 줄었습니다. 물론 지나다니는 사람도 없습니다. 10시만해도 눈을 치우거나 늦게 출근하는 사람들이 보였는데 눈이 더 많이 내리고 눈보라도 치니 차량도 사람도 없는 모습입니다. 시골에선 눈이 많이 내리면 풍년이라고 하는데 도시에선 반갑지 않은 손님이네요.

그래도 겨울엔 눈이 내려야 제 맛인데, 눈길 큰 사고 없는 하루였으면 좋겠습니다.

wrote at 2010.01.04 11:20 신고
아침에 일어나서... 그 엄청난 눈에 놀랐습니다...
퇴근길 무사히 복귀하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wrote at 2010.01.04 16:19 신고
미끄러지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

이젠 조금 그쳤네요.
wrote at 2010.01.05 07:03 신고
뭐랄까요, 대자연의 힘을 보여준 폭설이었다고나 할까요ㅎㅎ;
하염없이 쏟아지는 함박눈에
인간들의 제설작업은 참 초라해보였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929  *930  *931  *932  *933  *934  *935  *936  *937  *···  *1486 
count total 5,527,908, today 14, yesterday 122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