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 공기주입기] 자전거 타이어에 바람이 부족할때

세상 이것저것에 대한 호기심 흑백테레비

·

2009. 8. 7. 13:41


자전거를 타다보면 당연히 타이어에 바람이 빠집니다. 휴대용 펌프를 자전거에 달고 다니면서 일정 공기압을 유지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타이어에 바람이 빠지면 대부분은 펌프가 있어도  집에 있거나 자전거 가게에서 보충을 합니다.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갑자기 펑크가 나거나 공기압이 없으면 난감할때가 있습니다. 주위에 자전거 가게가 있으면 다행이지만 고층빌딩들이 있는 업무지구나 한강변이면 쉽지 않습니다. 저도 펌프가 있긴 하지만 사무실에 있습니다.

저는 주로 북아현동에서 여의도까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을 합니다. 코스는 아현역-애오개역-공덕역-마포역-마포대교-여의도 입니다. 출퇴근 구간에 자전거 가게는 없고, 마포역을 지나 마포대교 가는 길에 마포구청에서 만들어 놓은 공기주입기가 있습니다.



이 공기주입기를 자주 사용하는데, 레버를 잡기만 하면 바람이 자동으로 들어가고 양도 체크할 수 있는 눈금도 있습니다. 이런 공기주입기들이 한강변이나 주요 길가에 많이 설치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명박 정부는 4대강 살리기 사업에 자전거 길을 더불어 만든다고 합니다.

전국에 자전거 길을 만든다고 하는데, 사실 자전거를 타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그다지 효율적이지 않습니다. 그 많은 돈으로 저런 서비스나 확충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이게 바로 자전거 이용 인구를 늘리는 길 아닐까요.

공기주입하는



7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