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한 날입니다. 아침에 소식을 듣고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습니다. 사실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지지자는 아닙니다. 오히려 그의 집권 내내 비판자에 가까웠습니다. 주류에 도전해 온 그의 인생은 존경하지만 참여정부의 여러 실정에 실망했기 때문입니다.

주말을 맞아 고향 충남 공주에 내려왔습니다. 주말에 아는 지인의 일을 도와줘야 하기 때문에 뉴스도 제대로 접하지 못하고 하루를 보냈습니다. 이동하는 차안에서 라디오로 속보를 계속 들었습니다. 공주에서도 민주당과 시민단체에서 분향소를 마련한다는 소식을 듣기도 했습니다.

여야를 떠나서 그리고 지역과 이념을 넘어서 전직 대통령이 자살했다는 것은 참으로 애석한 일입니다. 앞으로 할 일이 얼마나 많이 남았는데 생을 스스로 마감하다니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일을 마치고 아는 분의 호프집에 들렀지만 계속 앉아 있기만 했습니다. 손님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여러 이야기를 하더군요. 저는 술 맛 마저 나지 않았습니다.

한참 생각에 잠겨 있는데, 밖에서 대포 소리가 들리더군요. 불꽃놀이 소리였습니다. 오늘 공주에서는 한 단체에서 주관한 청소년축제가 벌어져서 인기가수들의 공연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낮에 접한 보도에 의하면 강릉의 단오제는 개막식 불꽃놀이를 취소했다는군요.

대통령이 목숨을 끊어 나라가 뒤숭숭하고, 온 국민이 애도의 물결을 이루는데 저게 할 짓인가 싶더라구요. 국장을 하느니 국민장을 하느니 하는데 말입니다. 청소년들의 축제도 좋지만, 오늘만은 좀 참았으면 어땠을까 합니다. 화려한 불꽃놀이도 오늘만은 반갑지 않은 하루였습니다.

wrote at 2009.05.24 00:52 신고
휴... 단체의 사정이 있었을 수도 있겠지만..오늘 같은 날은...좀 숙연하게 보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는 군요....
마음이 무거운 건.... 한 두 사람이 아닐텐데 말입니다...
wrote at 2009.05.24 09:21 신고
네, 하루만 참아줬으면 했는데..
wrote at 2009.05.24 01:19 신고
안양에서도 축제가 열렸습니다. 가수들 막 와서 노래부르고.
저래도 되나 싶긴 했는데, 뭐 그러려니 했습니다.
wrote at 2009.05.24 09:20 신고
이게 사람 사는 세상인가 봅니다.
wrote at 2009.05.24 01:32 신고
저녁에 비가 잔잔하게 뿌리더군요.
wrote at 2009.05.24 09:21 신고
누구의 눈물이었을까요.
wrote at 2009.05.24 02:59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노무현 대통령 각하, 행복한 곳으로 가세요.
wrote at 2009.05.24 07:06 신고
저 딴지는 아니고요^^ 각하는 일본군 영관급 이상에 붙여주던 칭호를 우리나라에 군사정권이 들어서면서 그대로 쓰던 것으로 알고 있어요...그냥 대통령님이 좋을 것 같아요...
wrote at 2009.05.24 09:19 신고
군사독재 시절에 쓰이던 각하라는말.

없어진 이유가 있겠죠.

노무현 전대통령에게 각하라는 말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
wrote at 2009.05.24 04:13 신고
텔레비전에서는 오락프로그램도 안하는데...
불꽃놀이에 축제라... 사정이야 어찌되었든
그리 좋은 모습은 아니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wrote at 2009.05.24 09:19 신고
사정이 있겠습니까...판단능력이 없었던거죠.

불꽃놀이야. 나중으로 미루면 될 것을...
wrote at 2009.05.24 07:05 신고
분명 좋은 모습은 아니었을 것 같네요....이런 일들 하나하나가 자신들의 삶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 생각을 못하는 건지 안하는건지.....
wrote at 2009.05.24 09:20 신고
미리 계획한 축제까진 어쩔수 없다고 하더라도..불꽃놀이는 너무했다고 생각합니다.
Favicon of http://www.markjuhn.com BlogIcon mark 
wrote at 2009.05.24 15:15
죽음으로 현실을 회피하는 모습은 전직 대통령께서 할 일은 아닌 것 같네요. 떳떳하게 잘 못은 인정하고 하는 모습이었으면 좋았을테데 쵠근의 모습은 그런게 아니었던 게 좀.. 아무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wrote at 2009.05.24 22:11 신고
아 정말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 아닐수가 없는거같네요 .. 정말 최고의 대통령 같으셧는데 ..
이런 일때문에 슬프기만 한 분위기에 축제를 햇다.. 참으로 이해가 안되네요
한 케이블에서도 토요일 예능을 하여 욕을 왕창 먹엇다고 하던데 .. 무슨 생각으로 그러는건지
제 한 몸바쳐 다시 살려드릴수잇다면 살려드리고만 싶네요 .. ㅠㅠ
아 답답하구 화나고 슬픔감정의 민감 교차가 자꾸 오네영
저두 봉하마을 한번 가보고싶엇는데 .... 나이가 나이이다보니 아혀 tv를 보며 애도를 표해야하낟고 하니
조금 아쉽기만 하네요 ..
노무현 전 대통령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부디 행복한곳 가시길 바랍니다 ..
wrote at 2009.05.25 13:47 신고
저런 인물 또 다시 나오긴 힘들겠죠.

얼마나 기다려야 할까요.
wrote at 2009.05.26 23:07 신고
첨 인사하는군요!

눈물이 나와서 뉴스 보는게 힘들군요,,,;;;ㅠ
역사에 어떻게 기록이 될런지 염려가 됩니다!
비극적 역사의 악순환은 현 정권까지만 되풀이 되고 올스톱!!! 해야 할텐데,,,

원통하고 애통할 뿐이로군요,,,
wrote at 2009.05.28 02:44 신고
분향소에서 눈물을 수많은 분들이 다음 대선에서도 표를 줄까 의문입니다.

그에 앞서 그럴 인물이 있을까 의문이구요.
wrote at 2009.05.27 11:46
워낙 예상못한 사건이라 저 행사 주최측도 어쩔수가 없었겠지요.
wrote at 2009.05.28 02:43 신고
행사야 뭐 예정된 것이었으니 어쩔수 없었지만 불꽃놀이는 아니었다고 생각이 드네요.
wrote at 2009.06.15 19:03
그 노래 소리와 폭죽소리을 들으면서 둔치공원 내려가는 계단에서 저는 우리 노심초사 회원 몇명과 같이 영정 사진과 촛불 몇개을 밝히고 축제가 끝나기을 기다렸습니다...9시에 끝난다는 축제가 11시가 되서야 끝나더군요...이미 현수막은 둔치에 분향소 차린다고 8시까지 공주 지역에 다 달았는데...
참으로 한심한 공주 시장이지요...
wrote at 2009.06.16 11:35 신고
시장보다 행사를 주최한쪽이 문제겠죠. ㅎ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348  *1349  *1350  *1351  *1352  *1353  *1354  *1355  *1356  *···  *1486 
count total 5,527,910, today 16, yesterday 122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