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는 누군가의 첫사랑이었다.

 

다들 첫사랑의 아련함이 마음속 깊은곳에 있습니다. 가끔은 첫사랑은 어디서 무엇을 하며 살까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다시 생각해보면 부끄럽기도 하고, 그땐 왜 그랬을까 후회 혹은 아쉬운 마음이 드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또는 굳이 첫사랑이 아니더라도 지금 곁에 있는 사람과의 처음의 느낌이 생각나기도 하죠. 그 상대가 아내이건 혹은 연인이건 시간이 지나면 어쩔수 없이 대부분 무뎌지곤 합니다. 첫 만남과 첫 키스를 생각해보면 지금과는 많이 달라진 모습을 생각해보기도 합니다.

 

 

갑자기 이런 글을 쓴 이유는 영화 '건축학개론'을 보고 나서 느낀 점들이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멜로 영화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마음에 드는 영화가 없길래 차선으로 본 영화가 '건축학개론'이었습니다. 좋아하는 배우가 나오는 것도 아니고 특별나게 재미있는 스토리도 아닌것 같아서 기대를 안하고 봤습니다. 하지만 영화가 끝나고 나서는 제 마음은 훈훈해졌습니다. 영화를 본지 며칠이 지났지만 자꾸 머리속에서 생각이 나고 있습니다.

 

아마도 영화의 배경과 소품들이 저의 기억과 맞아 떨어져서 그런것 같습니다. 수업중에 울리는 삐삐라던지 CD플레이어로 음악을 듣는 주인공과 OST인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까지 제 기억속에서 잠자고 있던 추억들을 '건축학개론'이 끄집어 낸것 같습니다. 저는 엄태웅과 한가인의 현재 장면보다는 이제훈과 수지의 회상 장면이 더욱 재미있었습니다. 둘다 서로를 좋아하지만 고백을 하지 못하고 결국은 엇갈리게 되는 모습을 보면서 관객으로서 안타까운 마음마저 들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어린 시절엔 누구나 다 머뭇거리다 멀어진 사랑의 경험이 있는것 같습니다. 그땐 왜 좀 더 과감하지 못했나 솔직하지 못했나 지금 생각해보면 웃음이 나오는 장면들을 간직하고 있는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제 아내는 왜 엄태웅과 한가인이 다시 만나지 않고 각자의 길을 걸었냐면서 의문을 제기하더군요. 하지만 저는 그게 오히려 현실적인 마무리라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옛사랑을 다시 만났다고 하지만 지금 현재 모습이 있고 결혼 상대도 있는데 아쉬운 옛사랑이 다시 나타났다고 해서 현재를 버리는 것은 영화속에서만 있는 일 아닐까요?

 

물론 다시 만난다면 헤피엔딩이 되었겠지만 결혼을 약속한 사람에게는 또 다른 상처가 되곘죠. 흔히 추억은 추억으로만 남아야 좋다고들 합니다. 오랜만에 만난 옛사랑을 보고 실망을 하는 모습을 간혹 보기도 합니다만 지나간 세월은 추억으로만 남아야 멋진가 봅니다. 꼭 첫사랑이 아니더라도 아내와의 첫만남을 생각해보면 설레이기도 하고 그땐 진지했지만 지금은 웃음이 나오는 추억들이 있습니다. 조금은 지루한 일상이라면 '건축학개론'을 보면서 봄날의 피어나는 새싹처럼 초록색 추억을 되새겨 보는 것은 어떨까요?

 

개인적으로 한가인의 대학생 모습으로 나오는 미쓰에이 수지양이 너무나 이뻤습니다. ^^ 연기를 잘했다면 오히려 이상(?)했을텐데 살짝 발연기가 순수하고 풋풋한 여대생을 보여주는데 더 잘 어울린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wrote at 2012.04.18 19:25 신고
흑백테레비님에게 첫사랑이란?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69  *170  *171  *172  *173  *174  *175  *176  *177  *···  *1486 
count total 5,527,590, today 90, yesterday 119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