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후면 세종시 수정안이 발표될 것이라고 한다. 벌써부터 언론을 통해 많은 이야기들이 흘러나오고 있다. 그중에서 가장 큰 이슈는 '과연 어느 기업이 세종시에 올 것이냐'이다. 정운찬 총리가 주도하고 있는 세종시 수정안은 정부이전을 백지화하고 대신 기업과 교육도시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민관합동위원회와 언론에 의하면 세종시에 입주할 대학교들은 내부적으로 정해진 모양이고 기업들만 내부 조율을 하고 있는것 같다.

그중에서 '한국 최고이자 세계적인 기업 삼성그룹이 과연 세종시에 올것인가'가 초미의 관심사이다. 언론에 의하면 삼성이 세종시로 일부 계열사를 이전하는 것은 기정사실처럼 말하고 있다. 다만, 삼성전자가 올것인가 아니면 삼성그룹의 다른 계열사가 올것인가가 문제라고 한다. 이는 세종시 수정으로 반발하는 충청지역민들에게 삼성그룹 계열사 보내서 고용해줄테니 조용히 하라는 의미이다. 삼성그룹이 이주하니 이제 그만 반발하고 받아들이라는 것이다.

세종시 수정에 대한 찬반은 둘째치고 과연 삼성그룹 계열사의 이전으로 세종시 문제가 해결될 것이며, 특정기업에 특혜를 주는 것이 옳은가에 대한 고민이 생긴다. 정부는 얼마전 세종시 부지를 주위 산업단지 부지에 비해 아주 싼값에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또한 각종 세금도 면제해주고 보조금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전국엔 많은 공단들이 부지만 조성해놓고 입주 기업이 없어서 텅텅비어있다. 그런데도 곳곳에 추가로 공단부지를 조성하고 있다. 그런데도 세종시에 입주하는 기업에 특혜를 주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처사이다.

이는 또 하나의 역차별이자 지역분권발전을 저해하는 행위이다. 정부의 이번 발표로 수도권 대 지방의 다툼이 수도권 대 지방과 지방의 다툼이 될 확률이 커졌다. 국론분열을 정부가 앞장서서 하고 있는 것이다. 연말 삼성 이건희 전 회장의 사면이 있었다. 특정 1인에 대한 사면을 두고 많은 말들이 있었다. 그중에 이번 사면이 세종시 빅딜과 관련이 있지 않느냐는 말이 있었다. 그런데 새해가 되자마자 삼성그룹이 세종시에 관심이 있다고 발표했다. 우연이라고 생각하기엔 상관관계가 심상치 않는 사건의 연속이었다.

행정중심복합도시 세종시는 이제 삼성시가 될 것이다. 세종시 수정을 위한 정부의 모든 움직임이 삼성그룹을 유치하고 삼성그룹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 만약 삼성그룹이 세종시로 옮긴다면 글로벌 기업에 맞지 않는 비즈니스이다. 이미 천안과 아산에 대규모의 공장이 있고 빈 부지도 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정치적인 이유로 뜬금없이 세종시에 공장을 짓겠다면 그게 세계적인 기업의 모습인가? 싼 땅값과 세제지원이 있다고 하더라도 불필요한 투자를 하는 기업에게 밝은 미래가 있다고 말할수 있을까?

울산시는 현대시라고 불릴만큼 현대라는 기업에 의존도가 높다. 대기업이 있는 만큼 전국에서 손꼽힐만큼 평균소득이 높은 장점도 있지만 정씨 일가에 휘둘리는 좋지 않은 모습도 볼 수 있다. 삼성시가 될 세종시가 제대로된 자족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까 의문이 드는 이유이기도 하다. 충청도민과 국민들이 바라는 세종시의 바람직한 모습은 아닐 것이다. 국가를 위해 세종시 건설부지의 원주민들은 조상 대대로 살던 곳을 순순히 내놓고 떠났다. 하지만 지금 세종시는 특정 기업에게 땡처리 되듯 팔릴 위기에 처해 있다.

이대로 세종시 수정안이 통과되고 삼성그룹을 비롯한 각종 기업이 들어선다면 세종시 이름부터 바꿔야 할 것이다. 누더기가 된 세종시에 세종이란 이름은 더 이상 어울리지 않을 뿐이다. 차라리 솔직하게 삼성시나 이건희시로 하는 것이 더욱 어울릴 것이다.


wrote at 2010.01.06 23:31 신고
옳소!!!
결국은 땅장사 하게 해주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라고 봅니다.
한국 재벌이 돈을 긁어모으는 원천이 바로 부동산투기이고 보면,
이번에 정부가 특혜 분양을 유도하는 것도 그에 다름 아니라고 보여집니다.
원례 예정가의 1/6 수준으로 낮쳐준다고 하니 더욱 말입니다.

구미가 삼성의 시였다가 다 떠나고, 이제 새로운 삼성시가 세종시를 대신하게 되겠네요.
경인년 새해부터 꿀꿀한 일들이 마구마구 올라옵니다.
부글부글 끓습니다. 그죠?
때가 오겠지요.
wrote at 2010.01.07 11:10
이건희가 나온이유가 여기에 있는게 아닌가 싶네요.
삼성쪽에선 방법이 없는게 아닌가요?
허울좋게 동계올림픽 어쩌구 저쩌구... 아~~ 이젠 인터넷으로 기사찾아읽기도 힘듭니다.
gg 
wrote at 2010.01.07 13:53
울산시가 정씨일가에 휘둘리는 사례를 좀 말해보세요~~
wrote at 2010.01.10 11:26 신고
정치권과 삼성의 숨은 딜이 있었던 건 아닌지 의심이 가는군요.
세종시 해결책...참 답이 안 나오네요.
참나 
wrote at 2011.05.12 14:35
시간이 지나고 나면 다 나타나죠. 지금 어떤지 신경이나 쓰고 계신지요? 어디 시가 일개 기업의 시가 될 수는 없지요. 노조는 개껌으로 있습니까? 그런 시각부터 고치고 비판이란 말을 입에 담으시기 바랍니다. 지금이 왕정시대에 제후의 영지가 있는 것도 아닌데 이렇듯 선정적으로 글을 쓰고 부끄럽지 않다면 과연 글은 왜 쓰고 그러시는지 모르겠네요.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922  *923  *924  *925  *926  *927  *928  *929  *930  *···  *1486 
count total 5,527,625, today 125, yesterday 119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