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CORPORATION | NIKON D2Xs | 1/320sec | ISO-200

해병대 캠프의 웃찾사 출연진


얼마전 SBS의 개그프로그램인 '웃찾사'가 개편을 했습니다. 요즘은 KBS의 개그콘서트에 밀리고 있지만 예전에 웃찾사가 한참 잘 나갈때의 멤버들과 신인들이 대거 투입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까지 개편의 효과가 두드러지고는 있지는 않아 보입니다. 그런 가운데 오늘 기사를 보니 웃찾사 개그맨 37명 전원이 해병대 캠프에서 훈련을 받았다고 합니다.

흔히 기업체나 단체에서 이른바 해병대 캠프를 많이 이용합니다. 조직의 단합이나 안이한 정신상태를 바로잡는 명복으로 이용을 합니다. 하지만 진짜 해병대를 입소하는 것도 아니고 유사 해병대 캠프에서 훈련을 받는다고 단합이 되거나 정신상태가 바로 잡힐까요? 물론 해병대 캠프라는 방법을 통해 어떤 목적을 달성할 수 있겠지만 그것이 해병대 캠프를 가야만 이루어진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비단 웃찾사뿐만 아니라 많은 단체들이 해병대 캠프를 찾아 훈련을 받는 것은 우리 사회에 뿌리박힌 군대문화때문입니다. 우리사회에는 군대를 다녀와야 남자(사람)이 된다거나 상명하복의 단체문화가 존재합니다. 예전보다는 많이 자유롭고 개방적으로 변했지만 알게 모르게 우리 머리와 발언속에 군대문화가 녹아 있습니다. 

학창시절 야영을 간다고해서 먹을거 바리바리 싸가지고 갔는데 선생님들이 극기훈련이란 명목으로 토끼뜀이나 팔벌려뛰기를 시켰던 기억이 납니다. 야영을 갔으면 즐겁게 야영을 하면 되는 것을 왜 우리는 쪼그려뛰고 삼청교육대처럼 통나무를 들었나 놨다 해야 했을까요?

혹시 웃찾사 개그맨들이 못 웃기는 이유가 단합이 안되고 상명하복이 잘 안되서 그렇다고 생각한 것일까요? 자유로와 보이는 개그맨들은 의외로 선후배 관계가 엄격합니다. 잊을만 하면 터져나오는 개그맨들의 후배 폭행 사건도 그 때문입니다. 각자 활동하는 가수나 탤런트와 달리 하루종일 붙어서 생활하는 특성때문이기도 할 것입니다.

하지만 웃찾사의 해병대 캠프행은 잘못된 선택입니다. 차라리 적진인 개그콘서트의 녹화장을 방청하는게 낫습니다. 웃찾사 출연진들이 해병대 캠프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이 도대체 무엇일까요? 단합은 꼭 몸이 힘들어야만 되는게 아닙니다. 오히려 아이디어 회의 후에 찐하게 술한잔하는게 단합을 위해선 더욱 좋습니다. 취미활동을 같이 하던지요.

5시간이라는 시간동안 진흙속에서 뒹굴고 뛰면서 얻은 영감으로 어떤 개그를 보여줄지 기대가 됩니다.


wrote at 2009.09.10 18:03
ㅎㅎ 옳은 말씀입니다.

제 생각은 얻고자하는 것에 오직 목적을 두는것이 아니라 다른 세계를 접하면 떠오르를 수 있는

'한 생각'을 통해 기존의 틀을 깨고 싶은 간절함이 묻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비단 '행병대캠프'뿐만 아니라 말이죠^^

잘 봤습니다.
 
wrote at 2009.09.10 18:16
비밀댓글입니다
wrote at 2009.09.10 19:07 신고
해드리죠. 뭐 어려운일은 아니니까요.

그런데 가끔 빼먹을수 있다는건 이해해주세요.

제가 다른 분들 챙겨가며 추천하는 타입은 아니라서요. ^^
 
wrote at 2009.09.10 19:25
비밀댓글입니다
wrote at 2009.09.11 16:26 신고
연예인들도 선후배간의 규율이 무척 엄격 하다고는 들었는데
다 그런 뜻에서 뭉치지 않았을까 하네요...
규율이 바로 서야~제대로된 프로 나옵니다,,
군대 규율 무너지니까 개판이잔아요.. 요즘군대는 군대도 아니죠..
그렇죠 
wrote at 2009.09.14 09:48
같은목표를 향해 계기를 만든다는건 좋은것입니다.
몇시간을 훈련받던 상관없습니다.
팀원들과 함께 호흡하고 함께하는데에 의미가있는것입니다.
닉네임대로 비뚤어진시선을 갖고계시는건 아닌지
ㅉㅉ 
wrote at 2009.12.14 09:54
개그를 잘하기위해서 정신무장을 하는것보단
같이연기하는 팀원들하고 단합을 하는데 의미가 깊다고 생각하는데
닉넴과 마찬가지로 삐뚤어진시각을 분명히 가지고 계시군요
잘못된것을 고치기위해 가는것보단 결의를 다지기 위해 가는것이라고 보시면 쉬우실듯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148  *1149  *1150  *1151  *1152  *1153  *1154  *1155  *1156  *···  *1486 
count total 5,530,767, today 15, yesterday 131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