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중반에 한참 [탱크주의]라는 광고 문구가 유행한 적이 있다. [세계경영]과 함께 [탱크주의]는 대우그룹을 상징하는 문구였는데, 탱크주의는 주로 대우에서도 대우전자 제품을 광고할때 쓰였다. 가전업계에서 3등이었던 대우전자가 한참 잘 나갈던 시절 사장이 배순훈이다. 배순훈 사장은 광고에 유인촌과 직접 출연[각주:1]해서 유명해졌는데 후에 김대중 정부에서 정통부 장관을 역임하기도 했다.

◎ 인기를 끌었던 [탱크주의]광고. '돈보다 더 좋은 문화는 없습니다'라고 말하는것 같다.

오늘 '아침마당'이라는 프로그램을 보는데 배순훈 전 장관이 나오길래, 무슨 자서전을 써서 홍보하러 나왔나 했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현대미술관 관장이란다. 전 현대미술관장이 이명박 정부와 갈등을 빚고 쫓겨나다시피 사퇴한것 까지는 알고 있었는데 나만 몰랐나보다. 연초부터 봄까지 국회가 파행을 거듭하고 강호순 사건과 연이어 WBC가 나오면서 묻혀진것 같다. 사회가 워낙 시끄러우니 배순훈씨의 미술관장 임명은 뉴스거리가 안될지도 모르겠다.


◎ 유인촌 장관과 배순훈 관장. 사장과 배우에서 장관과 관장으로 바뀌었다.

전자회사 사장과 전 장관 출신이 국립현대미술관 관장을 맡은건 의외이기도 하고 어울리지도 않지만 뭐, 미술에 조예가 깊다면 거기까지는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이야기를 좀 더 들어보니 현대미술관의 나아갈 방향에서 문화를 결국 돈으로 보는 사람이었다. 출신의 한계가 드러나는 발언들을 쏟아냈는데, 구겐하임 미술관의 예를 들며 '우리도 기무사터에 세계적이고 큰 미술관을 짓고 해외 유명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해 연 1000만명이 관람할 수 있는 미술관을 짓겠다'라고 말했다. 문화는 가전제품과 달리 뚝딱뚝딱 만들어서 내놓으면 1000만명이 사는 제품이 아니다. 장기적인 안목에서 생각하고 투자해야 그 효과가 나오는 것이다.

그는 이어 이런말도 했는데, 이 대목에서 나는 실소를 금치 못했다. 그의 발언에 이 정부가 문화를 이용해 달성할 목표가 무엇인지 실토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미술관을 크게 짓고 관람객이 많이 오고 성공하면 이명박 대통령도 성공하는 것이다.

김영삼 정권의 업적이 쓰레기종량제 이듯 이명박 정권의 최대업적은 미술관 성공이 될지도 모르겠다. 문화가 미술관을 크게 짓고, 유명한 작가들의 작품을 전시한다고 해서 미술계가 발전한다고 생각하는가 보다. 지방의 예술가들은 고사직전[각주:2]인데 서울에 얼마나 큰 미술관을 으리으리하게 지을라고 하는지 대기업 CEO답게 이야기한다. 나는 세계에서 제일 큰 미술관보다 지역 곳곳에 소외된 지역에 작지만 지역민들이 참여하고 소통할 수 있는 미술관을 짓는게 훨씬 우리나라 미술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외국인들이 보고 싶어하는건 다른 나라에도 있는 것을 보고 싶어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만의 고유한 특색있는 작품들을 보고 싶어 한다.

문화마저 경영[각주:3]으로 생각하는 현 정부의 눈높이가 그대로 들어나는 발언들이었다. 미술관과 박물관들마저 민영화하는건 아닌지 우려스럽다. 배순훈 미술관장의 천박한 돈 중심의 사고부터 바뀌어야 우리나라 미술의 발전이 앞당겨 질 것이다.


배순훈 관장 임명 반대 문화연대 성명서

  1. 아침마당에서 그는 광고출연시 유인촌에게 연기를 지도받았다고 한다. 그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는 것 같다. 방송중에 유인촌 장관을 '유인촌씨'라고 실수도 했다. [본문으로]
  2. 서울의 눈으로 보면 지방의 축제들은 쓸모없고 중복되고 효율도 없다. 맞는말이다. 하지만 지방의 눈으로 보면 1년에 몇번 있는 축제에서 연예인 한번 보는게 문화활동이다. 축제들을 통합하고 축소시키기전에 지방의 국민들도 문화의 혜택을 충분히 누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본문으로]
  3. 문화도 돈을 벌어야 취급을 받는다. 효율성이 낮다며 국립합창단마저 해체하는 이명박 정부에게 뭘 바라겠는가. [본문으로]
wrote at 2009.03.31 11:44 신고
이명박 대통령의 수많은 언행이야 천박의 화신이랄수 있으니 말해 무엇하겠습니까.
아직 해가 중천에 떠있고 뜯어먹을 게 있다보니 심심찮게 이명박 대통령, 이명박 정권의 성공을 바라는 멘트들이 여기저기서 들려오곤 하는 것은 개의치 않으나 회창옹까지 비슷한 멘트를 날린다는 것은 좀 다르지요.

'이명박 정권의 실패가 보수세력이 국가경영능력이 없음을 증명하게 될까봐 걱정이다'
(같은 보수로 불리는 게 싫고 쪽팔리다. 이러다 영원히 밥그릇 뺏길가봐 걱정이다.)

왕년에 날리던 원조보수의 시기어린 넓은 오지랖이라고 치부하기엔 진정성까지 살짝 엿보이는, 일반 유권자층까지 광범위하게 퍼져있는 범보수세력의 정서인 듯 합니다. 이 상황에서도 공자왈 맹자왈 어려운 말씀으로 천박한 생각을 드러내고 있다니(일찌기 창자발언의 회창옹도 그리 고고한 건 아니지요)......국가와 시민의 안녕은 안중에도 없는 어쩔 수 없는 권위의식, 지긋지긋한 진영논리!

한심하다고 생각하면서도 대한민국이, 이 땅의 보수세력이 이명박 대통령에게 코가 꾀인 형국입니다. 이쯤에서 그를 옹립한 조중동의 솔직한 속내가 궁굼해지는군요. 해가 기울기 시작하거나, 조중동이 적절히 변신하여 바람을 잡고 새로운 말로 갈아탈 때까지는 당분간 이대로 계속 갈 것 같군요.
wrote at 2009.03.31 13:07 신고
이명박 정권에게 보수냐 진보냐는 중요한거 같지 않습니다. 반대진영을 없애기위한 수단일수는 있어도요. 제2롯데월드만 보더라도...보수라면 그럴수가 없을텐데요. 문제는 돈이죠. 보수가 아니고...돈!! 이게 실용의 끝인가 봅니다.
wrote at 2009.03.31 18:24
재미있게 읽고 즐겁게 다녀갑니다~~
문화강국의 꿈이라... 더없이 좋은데, 무명 색채가 짙게 드리워진 이 느낌은... ^(^

좋은 글과 그림들 더 엮어 소개해주시길 바랍니다~~
wrote at 2009.03.31 18:52 신고
초라한 글인데 감사합니다. 문화강국...돈으로 되는건 아니겠죠.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438  *1439  *1440  *1441  *1442  *1443  *1444  *1445  *1446  *···  *1486 
count total 5,527,098, today 85, yesterday 108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