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이란 부지런하고 돈이 숭배되는 나라에선 가난이 죄다. 가진것 없는 그 자체로 죄가 된다. 가진것 없어서 차별당하고 인간이하의 취급을 받는 사회가 바로 대한민국이다. 하지만 가난이 어찌 죄인가. 사회구조가 만든 가난이 과연 죄가 될까. 어려서부터 부지런하기를 강요하고 나라를 위해 민족을 위해 일하라는 거창한 말로 충성을 다할 것을 요구한다.

하지만 우리는 알고 있다. 모두 알고 있지만 아는척을 안할뿐이다. 그것은 바로 아무리 일해도 우리는 부자가 될 수 없고 가난에서 헤어날 수 없다는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은 중산층이라고 말하지만 착시현상일 뿐이다. 빚을 내어 집을 사고 차를 사고 아이를 교육시키고 빚을 갚다고 삶을 마감하는 것이 대한민국 평범한 사람들의 일생인 것이다.

뭐 그렇게 살아도 행복하게만 살면 다행인데 그렇지도 않다. 하루종일 일에 쫓겨 다람쥐 쳇바퀴 돌듯 살다보면 어느새 늙어버리게 마련이다. 가난한 나라의 사람들의 행복지수가 높다는 것을 가끔 통계를 통해 알고 있다. 높으신 분들은 매번 '이제 선진국이 코앞이다. 조금만 더 허리띠를 졸라매자'라거나 '2만불 3만불 시대가 와야 더 잘살수 있다'라고 말하곤 한다.

그것이 우리에게 무슨 의미가 있을까? 지금 당장 행복하지 못한데 국민소득이 4만불이 된들 무슨 소용이 있을까. 조금은 가난하지만 행복하고 즐거운 것이 먼저 아닐까. 다른 분들은 행복하려고 해도 돈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돈 없이도 충분히 행복한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다. 오히려 가진 것을 포기해야 행복해 질 수 있다는 진리를 우리는 알면서 모른척 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가난뱅이의 역습 - 10점
마쓰모토 하지메 지음, 김경원 옮김, 최규석 삽화/이루

책 '가난뱅이의 역습'은 가난한 청춘들이 모여 재미있게 신나게 모순으로 가득찬 사회를 향해 역습을 하는 내용이다. 그렇다고 운동권의 고리타분한 투쟁의 방식은 아니다. 뭘해도 일단 유쾌하게 재미가 있는 것이 이들의 역습의 방식이다. 기성세대가 보기엔 악동이고 엉멍진창이지만 88만원 세대인 20대들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이야기들이다.

부자가 되어 나도 모르게 빈국의 어린이들의 노동력을 착취하고 가진것이 많아 지구환경파괴에 일조하는 것보다 가난해서 아껴쓰고 나눠쓰는 것이 더욱 값진 인생 아닐까 생각이 든다. 물론 여기 가난은 서울역의 노숙자처럼 극빈곤층이 아니라 우리 주변 대부분 사람들을 말하는 것이다.

주어진 상황에 최선을 다하며 유쾌하게 살자는 것이 마쓰모토 하지메의 주장이다. 가난하면 가난한대로 아끼고 나눠쓰며 살면 충분하다는 것이다. 욕심을 부리지 않고 재활용하고 돈이 없는대신 몸이 조금 고단하면 해결된다. 삼성공화국을 비판하지만 속마음은 이건희가 되고 싶은 사람들. 이제 허황된 꿈을 버리고 역습을 펼칠 때이다. 

일단, 재밌게 사는게 삶의 목표 아닐까. 너무 진지해지지 말자.

wrote at 2009.10.14 12:44
좋은글 감사합니다.
wrote at 2009.10.14 12:49 신고
저의 인생관과도... 많이 이어지는 글과 책 내용이군요...
세상사는데 돈이 전부는 아니죠.. (그래도 많으면 좋긴 할 것 같습니다...ㅋㅋ)
wrote at 2009.10.14 15:10
여기저기 현실은 분명 '가난이 죄'인데... 휴~~ 소담스럽게 마음맞는 사람끼리 사는 행복만이라도 감사해야 겠습니다.^^
wrote at 2009.10.14 15:26
저도 항상 마음은 그러네요.. " 가난한건 죄가 아니다" 라고...근데 말하면서도 씁쓸한기분은 어쩔수 없나봐요..
재밋게 사는거..그것도 조금에 여유가 있으면 더 재밋을텐데...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1075  *1076  *1077  *1078  *1079  *1080  *1081  *1082  *1083  *···  *1486 
count total 5,530,765, today 13, yesterday 131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