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영월여행] 영월초등교육박물관

강원도의 시골 영월에는 20여곳이 넘는 박물관들이 모여있는 박물관의 고장입니다. 폐교를 고쳐서 박물관을 만들어 관광객을 유치하고 지역문화와 경제를 살리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지난 주말 영월근현대생활사박물관과 영월초등교육박물관의 개관식에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영월초등교육박물관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영월초등교육박물관은 원래 충남 공주시에 있던 박물관입니다. 하지만 여러가지 이유로 공주시에서 영월군으로 자리를 옮겨왔습니다. 아무래도 지자체의 지원과 열정이 영월이 더 좋았기 때문이겠죠. 2012/05/02 - [그곳에 가면] - [영월여행] 영월근현대생활사박물관 2012/05/01 - [그곳에 가면] - [영월맛집] 영월역 앞 동강 다슬기해장국 영월군 북면 문곡리에 있던 폐교를 리모델링해서 박물..

2012.05.03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영월여행] 영월근현대생활사박물관

영월은 박물관의 고장이라고 불리웁니다. 올해 개관하는 박물관까지 합치면 무려 21개나 되는 박물관들이 영월군에 있다고 합니다. 강원도의 시골인 영월에 왜 이렇게 박물관이 많은 것일까요? 한때 번영했던 영월은 탄광이 사라지면서 인구가 줄고 일자리도 줄었다고 합니다. 지역경제를 어떻게 살릴까 고민하다가 문화를 통해 관광객을 끌어들이자고 생각했던것 같습니다. 동강을 비롯한 뛰어난 자연환경과 함께 볼거리가 많다면 많은 관광객들이 몰리겠죠. 영월군에서 여러모로 많은 지원책을 내놓아서 여러주제의 사립박물관들이 영월에 모이게 된 것입니다. 제 고향 공주에 있던 박물관도 관리의 어려움을 겪다가 영월군에서 제시한 혜택때문에 옮겨가기도 했습니다. 이점은 조금 아쉽네요. 어쨌든 이번에 새로 개관한 영월근현대생활사박물관에 다..

2012.05.02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영월맛집] 영월역 앞 동강 다슬기해장국

친구가 영월근현대생활사박물관의 관장을 맡아서 개관을 한다길래 강원도 영월에 다녀왔습니다. 영월까지는 청량리에서 기차를 이용했습니다. 2시간 30분정도 걸린것 같습니다. 점심때 도착했는데 배가 슬슬 고파오더군요. 영월에 어떤 음식이 맛있을까 검색을 해보다가 역앞에 다슬기 해장국이 맛있다길래 먹으러 갔습니다. 영월에는 깨끗한 동강이 흐릅니다. 동강이 있어서 다슬기(올갱이)가 유명한가 봅니다. 어릴적 방학때면 시골집에 한달정도 지냈습니다. 논으로 일하러 가는 할아버지를 따라 가면 저는 논 옆의 개울에서 다슬기를 잡아서 주전자에 담곤 했던 기억이 납니다. 다슬기 해장국을 파는 곳은 역앞에 몇곳이 있었지만 인터넷에서 유명한 곳에 들어갔습니다. 해장국만 먹기엔 좀 그래서 메밀전병도 함께 시켰습니다. 배추전과 메밀전..

2012.05.01 게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