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맛집] 국물떡볶이와 고소한 수제튀김, 미미네

세상 이것저것에 대한 호기심 흑백테레비

·

2011. 1. 25. 14:09

지난주 홍대에서 대학교 후배들과 조촐한 약속이 있었습니다. 무엇을 먹을까 한참을 고민하다가 여자친구가 국물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하길래 한번 먹어보러 가기로 했습니다. 요즘 주변에 떡볶이집들 참 많이 생겼죠. 노점이나 분식집에서 팔던 떡볶이가 프랜차이즈화되기도 하고 고급화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인 떡볶이가 고급화되면서 가격이 좀 오른 것은 불만이지만 위생상태가 좋아지고 있는 점은 만족스럽습니다.

우리가 찾아간 곳은 홍대 서교호텔 근처에 있는 '미미네'라는 떡볶이집입니다. 저녁시간이 조금 지난 8시쯤에 갔는데도 불구하고 자리가 없어서 15분정도 밖에서 기다리다가 앉을수 있었습니다. 우리가 먹고 나올때까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더군요. 늦게가면 일부 튀김들은 준비한 수량이 동나서 팔지 않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미미네 떡볶이의 맛이 좋다고 소문이 났나 봅니다.

인테리어도 깔끔하고 조리사와 서빙 아르바이트들의 복장도 깔끔한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주문을 하고 바로 튀김과 떡볶이를 만들기 때문에 시간이 조금 걸리지만 맛은 더욱 좋습니다. 먼저 국물떡볶이 입니다.


홍대에서 유명하다고 알려진 조폭떡볶이와 비교했을때 국물의 진득함은 덜하지만 저는 오히려 짜지 않아서 입맛에 맞았습니다. 매운맛도 덜해서 매운 음식을 못드시는 분들에게 좋을것 같습니다. 미미네 떡복이는 숟가락으로 국물과 함께 떠먹는 식인데 국물이 맛있어서 국물까지 다 먹었습니다.

그리고 주문한 새우와 김말이, 오징어몸이 나왔습니다. 새우는 머리까지 먹을수 있을정도로 바삭하게 튀겨져 나오구요. 개인적으로 오징어튀김을 좋아하는데 두툼한 오징어가 맛깔났습니다. 가격도 크게 비싼편은 아니라서 2만원으로 4명이서 배부르게 먹을수 있었습니다.



미미네 떡볶이는 특이하게 단무지가 아닌 백김치를 주는데요. 색다르게 떡볶이와 잘 어울리면서 맛있더군요. 아삭아삭한 김치가 맛있었습니다. 김치부터 떡볶이와 튀김까지 손맛의 정성이 느껴지는 미미네 떡볶이였습니다.

11개의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