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유용한 정보

두산베어스의 패배를 보며 2인자 빙그레이글스가 떠오르다

플레이오프 삼성과 두산의 경기가 끝났습니다. 경기 초반 5점을 득점한 두산이 싱겁게 이기나 했는데 삼성의 저력이 대단하더군요. 결국 연장전까지 갔고 마지막 공하나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든 경기는 삼성의 승리로 끝을 맺었습니다. 이번 플레이오프는 명승부중에 명승부로 기억될 것입니다. 다섯게임 내내 1점차의 승부를 펼쳤고 경기가 끝날때까지 승리팀을 점칠수 없을정도로 대단한 접전이었습니다. 플레이오프에서 너무 힘을 빼서 한국시리즈는 재미가 없을것 같은 느낌마저 들정도였습니다. 오늘은 승리팀 삼성이 아니라 두산의 이야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명승부 끝에 한국시리즈 진출은 좌절되었지만 두산의 플레이는 정말 멋졌습니다. 제가 두산팬은 아니지만 두산팬들이 부러울 정도로 두산은 강팀이었습니다. 90년대 최고의 팀을 꼽으..

2010.10.14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사진기 시선

추억의 82년 프로야구 OB베어스 코리안시리즈 원년우승 기념컵

준플레이오프 롯데와 두산의 경기, 그리고 플레이오프 두산과 삼성의 경기. 매 경기마다 명승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롯데와 5차전까지 가는 승부에서 2연패를 하고도 끈질기게 물고 늘어져 3연승으로 플레이오프를 올라온 두산을 보면 팀컬러와 참 맞는 경기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한화이글스 팬이지만 두산베어스도 좋아하는 팀입니다. 제 주위에 이런 분들이 많더군요. 이유는 프로야구 초창기 시절 두산베어스의 전신인 OB베어스의 연고지가 충청도였기 때문입니다. 불과 몇년만에 서울로 이전했지만 초창기의 기억을 가지고 있는 충청도 사람들은 두산베어스에게도 호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저에겐 또 하나의 추억이 있는데요. 어린시절 주류상사에 근무하던 고모가 가져온 OB베어스 82년 코리안시리즈(한국시리즈가 아니..

2010.10.09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비판적 시선

플레이오프, 인터넷에서 활개치는 암표 대책없나?

오늘 드디어 프로야구 플레이오프가 시작됩니다. 롯데와 5차전까지 가는 승부 끝에 승리를 한 두산과 정규시즌 2위의 삼성이 맞붙습니다. 첫 게임은 대구에서 열린다고 합니다. 프로야구는 한국 최고의 프로스포츠입니다. 축구도 국민적인 스포츠이지만 야구의 인기를 따라오지는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때문에 롯데와 두산의 준플레이오프는 예매 시작 몇분만에 매진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번 플레이오프도 별반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때문에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의 움직임이 분주합니다. 인터넷 상엔 플레이오프 표를 구하는 글과 표를 한다는 글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일명 암표를 구한다는 글과 판다는 글 공공연하게 볼 수 있습니다. 암표는 거래질서를 혼란에 빠트리는 불법행위입니다. 시즌중에도 인기구단의 주말경기는 매진인 경..

2010.10.07 게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