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유용한 정보

김태균이 떠나도 나는 한화이글스를 응원한다

2010년에도 어김없이 프로야구는 시작되었습니다. 최근 몇년간 프로야구는 90년대 전성기 시절의 인기를 되찾았습니다. 경기침체와 인기구단들의 경기력 약화 그리고 구단들의 마케팅 부족으로 인해 90년대 후반부터 프로야구의 인기는 시들해졌습니다. 지금이야 매진사례도 흔하고 큰 구장들은 한경기에 1만명 이상 들어오지만 프로야구가 한참 밑바닥에 있을땐 관중수를 셀 수 있을 정도의 관중이 들어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국제대회에서의 뛰어난 경기력과 구단들의 달라진 마케팅, 그리고 차세대 스타플레이어들의 등장으로 프로야구는 다시 중흥기를 맞았습니다. 예전에 야구는 남성들의 그것도 아저씨들의 전유물처럼 여겨졌습니다. 야구장에 가면 욕하는 아저씨와 술에 얼큰하게 취한 아저씨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야구..

2010.04.20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따뜻한 시선

이종범이 기아타이거즈에 없었다면 (한국시리즈 1차전을 보고)

기아타이거즈가 2009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접전 끝에 SK를 이겼다. 경기 내내 중계를 보며 마음을 졸이며 기아를 응원했다. 사실 나는 한화이글스의 팬인데도 말이다. 지난 베이징올림픽 결승이나 WBC 일본전 처럼 가슴이 쿵쾅쿵쾅 뛰면서 긴장했다. 내가 좋아하는 팀도 아닌데 말이다. 이유는 바로 이종범이 한국시리즈에서 뛰고 있었기 때문이다. 90년대 날고 뛰던 해태타이거즈 유격수 이종범이 아니라 기아타이거즈의 외야수 이종범이지만 그래도 이종범은 이종범이다. 내가 야구를 좋아하게된 90년대 초. 빙그레이글스에도 이강돈, 장종훈 같은 멋진 선수가 있었지만 해태엔 선수 이상의 선수였던 이종범이 있었다. 90년대 이종범은 상대팀 팬조차 반하게 만드는 실력을 가지고 있었다. 빠른발과 정확한 타격 그리고 수비까지 ..

2009.10.17 게시됨

비판적 시선

기아타이거즈의 안티, 낡은 광주구장

곧 다가올 2010년 지방선거 야구장 신설 공약, 우리는 또 속아야만 하는가? 난 한화이글스의 팬이다. 추억의 빙그레이글스 시절부터 팬이다. 내가 빙그레의 연고지역 출신이 아니라 90년대 초의 빙그레는 분명 매력있는 팀이었다. 야구의 재미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 나는 타격을 꼽고 싶다. 당시 빙그레의 타격은 정말 최강이었다. 하지만 빙그레는 한국시리즈를 정복하지 못했다. 매번 해태타이거스에 발목을 잡혔기 때문이다. 빙그레타자들을 삼진으로 돌려 세우는 선동열이나 홈런성 타구를 끝까지 쫓아가 잡아내는 이순철이 그렇게 싫을수가 없었지만 당시 해태는 무적의 팀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었다. 그런 해태는 모기업의 부도로 기아로 팀이 넘어가더니 수년간 하위권을 맴돌았다. 하지만 올해 기아타이거즈는 그간 기아타이거..

2009.09.04 게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