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책과 영화관

조선개국투쟁사, 적폐청산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다.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 포스팅을 한다. 그동안 맛집이나 여행지 정보를 찾는답시고 남의 블로그는 하루에 서너번씩 들어가면서도 정작 내 블로그는 찾지 않았다. 블로그하는게 취미여야 하는데 어느 순간 하나의 노동이 되다보니 흥미를 잃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그리고 이래저래 바쁘기도 했고... 어찌됐든 오랜만에 쓰는 포스팅의 주제는 '책'이다. 어제 몇달만에 홍대를 갔다. 지인의 출판기념회가 있었기 때문이다. 책의 이름은 '조선개국투쟁사'이다. 장르는 정치소설. 역사소설도 아니고 정치소설은 왠지 낯설다. 더구나 소재가 고려와 조선의 이야기이니 말이다. 출판기념회는 어찌어찌 잘 끝났고, 집으로 돌아와 책을 펼쳤다. 요즘 소설책 치고는 꽤 두껍다. 428쪽. 조금만 분량이 늘어 났으면 1, 2부로 나누어 출간해..

2017.07.25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책과 영화관

광해, 왕이 된 남자

화제작 '광해, 왕이 된 남자'를 보고 왔습니다. 광해군 하면 보통 떠올리는 것이 폭군이라는 이미지입니다. 연산군과 더불어 조선시대 왕중 왕이라 불리지 못하고 군으로 불린 인물입니다. 왕이라고 하면 무엇이든 마음먹은대로 할 수 있는 위치였다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삼국시대였다면 모를까 사회 시스템이 튼튼하게 구축된 조선시대 왕은 생각처럼 그렇게 힘이 세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신하들 즉 관료들의 힘이 강했습니다. 조선은 왕의 나라이기보다 신하의 나라였습니다. 조선후기 세도정치가 심화되었던 것도 이런 이유도 있었을 것입니다. 왕도 마음대로 정책을 실시하지 못했던 당시 풍경을 광해에서 잘 다루고 있습니다. 극중 개혁정치를 꿈꾸는 허균(절대 선은 아닙니다)과 광해는 이런저런 정책을 펼치지만 실권을 잡고 있던 신하..

2012.09.25 게시됨

 포스팅 썸네일 이미지

그곳에 가면

[충남공주] 곰의 전설이 깃든 고마나루

충남 공주에는 신(神)이나 영웅을 모신 사당이 아닌 곰을 모신 사당이 있습니다. 충남 공주시 웅진동의 곰나루 솔밭에 가면 곰을 모신 사당이 보입니다. 신이나 인간이 아닌 동물인 곰을 사당에 모신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곰나루는 공주의 옛 지명으로 원래는 '고마나루'라고 불렀으며, 한자로는 웅진(熊津)이라 한다. 이곳을 곰나루라고 부르게 된 데에는 처녀곰과 나무꾼 총각에 얽힌 아름답고도 슬픈 전설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실제로 곰나루의 북쪽에 솟아 있는 연미산 중턱에는 전설 속의 곰이 살았다는 동굴이 곰나루를 내려다보고 있다. 곰나루 전설 이후 마을에서는 곰의 원한을 풀고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기 위하여 나루터 인근에 곰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내왔다. 이 일대에는 원래 금강의 수신(水神)에게 제사를 올리던 ..

2009.07.07 게시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