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의 치킨 업계 진출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영세 자영업자들은 대형 마트가 동네 상권을 다 죽인다며 시위와 불매운동까지 벌이고 있고, 일부 소비자들은 싼 가격의 치킨 등장을 환영하고 있습니다. 롯데마트 측은 배달도 하지 않고 하루에 파는 양이 한정적이라며 동네 치킨 상권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생계형 치킨집들의 미래를 불안하게 보고 있습니다. 

오늘도 인터넷 곳곳에선 롯데마트의 치킨 진출에 대한 이야기와 뉴스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어느 치킨집 사장은 14,000원의 치킨 값이 전혀 비싼 것이 아니라면서 원가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치킨 원재료 뿐만 아니라 가게를 운영하기 위해서는 많은 부대비용이 들어간다는 주장입니다. 맞는 말입니다. 자본의 규모가 있는 롯데마트는 치킨을 5,000원이 아니라 1,000원에 팔아도 손해를 보지 않을 것입니다. 오직 치킨만 사러 굳이 마트에 오는 손님은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넷을 달구고 있는 롯데마트의 음모론


하지만 이마트의 피자 논쟁과 다르게 이번 롯데마트 치킨에 관한 것은 조금은 다르게 이야기가 흘러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동네 프랜차이즈 치킨들에 대한 불만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입니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가격이나 원가 속이기 등의 불만들이 폭팔하고 있는 것입니다. 동네 영세 자영업자들의 사정을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그동안 폭리를 취해 온 무리는 바로 대형 프랜차이즈 본사들일 것입니다.

유명 연예인들을 고용해서 CF를 찍어 많은 돈을 마케팅비로 쏟아부은 돈을 가맹점에 물리고 자신들은 다시 이익을 취해온 것이 바로 프랜차이즈 치킨점들일 것입니다. 집에 붙은 전단지를 보면 왠만한 유명한 치킨들의 가격은 1만6천원이나 1만7천원을 넘습니다. 이 돈이 동네의 치킨집에 돌아간다면야 우리 이웃이 잘사는 것이니까 나쁠것 없겠지만 문제는 대부분의 마진을 본사가 가져간다는 것이겠죠.

어느분들은 롯데마트와 동네치킨을 비교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동네치킨엔 배달비도 들고 여러가지 재료비다 많이 든다고 말씀하십니다. 하지만 동네치킨 직접 사러간다고 싸게 주는 것은 아닙니다. 직접 가지러 가도 배달비가 포함된 가격을 받고 있습니다. 롯데마트 같은 대형 업체들의 치킨업계 진출은 분명 잘못된 것이지만 그동안 치킨업계가 소비자들을 봉으로 삼고 있었다는 것이 소비자들의 불만의 주 원인입니다.

소비자들이라고 대형마트가 돈 싹 쓸어가는 것 환영하는것 아닙니다. 자영업자들 다 내 이웃이고 가족들입니다. 그럼에도 치킨에 대한 불만이 터져나오는 것은 그동안 치킨업계가 혁신보다는 안주하기에 바빴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예전에 살던곳에 한마리에 8,000원 하던 치킨집이 있었습니다. 그 치킨집은 배달도 안하는데 저녁 퇴근시간이면 치킨을 사기 위해 사람들이 줄을 설 정도였습니다. 물론 치킨도 맛있었구요.

동네 치킨집들도 소비자들에게 납득이 가는 가격과 맛으로 다가왔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규모가 비교가 안되는 롯데마트와 정면승부는 말이 안되지만 원가를 줄이고 고객을 유혹할 수 있는 뭔가는 분명히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왜 많은 국민들이 롯데마트의 통큰치킨을 반기고 있는지 알아보시면 좋겠습니다.
YWQyMjcyZjhjM2M1ZjNkMWFkNjA2OGZkMjkzYzIzMWYWQyMjcyZjhjM2M1ZjNkMWFkNjA2OGZkMjkzYzIzMWQ=Q=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544  *545  *546  *547  *548  *549  *550  *551  *552  *···  *1486 
count total 5,530,052, today 36, yesterday 102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