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를 결심하는 계기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건강, 연애, 외모 등 새해를 맞이해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만드는 원인은 많겠죠. 저는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된 이유가 뱃살 떄문입니다. 만병의 원인이라는 뱃살을 좀 빼보려고 다이어트를 결심했습니다. 주름이 잡히는 배를 보고 있자면 운동해야지 하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아마 대한민국의 많은 사람들이 복부비만으로 고민하고 또 다이어트를 결심하고 있을 것입니다.

복부비만은 겉으로 보기에 좋지 않을 뿐더러 무엇보다 건강에 안좋은 영향을 많이 미친다고 합니다. 예전에는 볼록한 뱃살을 보고 인덕이라고 하기도 하고 부의 상징(?)이라고도 했지만 이제 뱃살은 더 이상 덕이나 부의 상징이 아니죠. 건강을 위해서라도 뱃살은 줄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다이어트를 하면 일반적으로 운동과 함께 식이요법을 병행하게 됩니다. 하지만 꾸준한 다이어트를 한다고 해도 복부는 가장 나중에 빠지기 때문에 뱃살을 빼는 것은 가장 힘들고 어려운 다이어트중에 하나입니다. 복부 살빼기는 정말 나와의 싸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힘든 과정입니다.

복부비만 다이어트의 효과적인 방법은 전체적인 체중을 감소하시키는 것을 목표로 시작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복부비만은 식이조절로 해결하기가 힘들기 때문에 반드시 운동을 같이해야 합니다. 복부비만 다이어트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이어트, 유산소 운동이 대표적인 이유는?
하체비만다이어트, 하체비만 탈출법은 무엇이 있을까?
새해에는 다이어트! 양배추 다이어트 효과와 식단표

복부비만 효과적인 다이어트 방법!!

1.충분한 수분 섭취
평소 충분한 수분의 섭취는 신진대사를 활성화 시키고 공복을 줄여 포만감을 느끼게 하게 되며 또한 물은 자체 칼로리가 없으므로 다이어트에 좋은 역활을 하게 됩니다

2.유산소 운동
다이어트에 기본은 운동이며 매일 꾸준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해줌으로써 체지방을 감소시키고 근육을 늘려 기초대사를 높여주어 같은양을 먹어도 살이찌지 않는 체질로 바꿔 주어야 합니다

3.식이요법
먹은 만큼 칼로리를 소비시켜 준다면 기본적으로 살이 찔수가 없습니다
또한 세끼 모두 섭취하되 아침을 많이 먹고 점심다음 저녁 순으로 양을 조절하고 잠들기 전 4시간 전에는 먹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4.충분한 수면
수면이 부족할 경우 스트레스로 인해 폭식을 조장하게 된다고 합니다
폭식의 경우 다이어트의 가장큰 적이라 할 수 있으며 충분한 수면은 폭식을 줄이게 되며 피부도 좋게 해줍니다

5.바른자세
의자에 앉을때 바른자세를 취하지 않게 되면 배가 더나와 보이게 되며 실제로도 배가 나오게 됩니다
긴장을 주고 똑바로 바른자세는 근육들이 펴지도록 하는 역활을 하게 되어 복부비만을 개선시켜 줍니다

6.금주
알코올 성분은 스트레스 호르몬을 높이고 지방질을 복부에 저장하도록 하게 됩니다
또한 늦은 잠자리를 유도하고 안주등을 많이 먹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복부미만으로 이어지게 되므로 금주는 다이어트의 첫걸음 입니다

7.훌라후프
허리와 둔부쪽의 운동에 훌라후프 운동은 아주 좋은 역활을 하게 되며 훌루후프 운동을 통해 복부쪽의 지방을 태울 수 있습니다
하루 30분 정도의 훌라후프 운동을 해주시면 복부 다이어트에 효과가 좋습니다

7.생활습관
그밖에 생활습관으로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1~2정거장 걷기 운동및 계단을 이용하여 자연스럽게 운동을 한다거나 드라마를 보면서 하늘자전거를 돌려주는 등의 평소 생활습관속에서 복부비만 다이어트 운동을 해주시면 효과가 더욱 좋겠지요


wrote at 2011.01.27 11:17 신고
ㅋㅋㅋ 본문의 사진속 주인공 배가 너무 허덜덜~~~ 합니다..
저도 복부비만으로 살빼기 한다고 여념이 없슴다..
제일 중요한건 생활습관.식습관인거 같아요. '야식을 줄입시다' ㅋㅋ
좋은하루 되세요.. ^^;
wrote at 2011.01.27 11:27 신고
저도 뱃살을 어떻게 해야 하는데..쉽지가 않네요. ㅎㅎ
wrote at 2011.01.27 11:59
저도 복부의 살좀 관리해야 하는데 말예요 ^^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홈사이트 :
비밀글 :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  *387 
count total 5,530,052, today 36, yesterday 102
흑백테레비 글 모두보기
아빠 노릇
비판적 시선
얼리어답터
유용한 정보
리뷰체험단
책과 영화관
따뜻한 시선
잊혀진 것들
그곳에 가면
사진기 시선
자전거 전국일주